상단여백
HOME 기업산업 산업/경제/IT
경북도, 신재생에너지 융·복합지원사업 14개 중 11개 사업 선정 쾌거

(산업=디지털경제) 경북도는 산업통상자원부가 주관하는 ‘2020년 신재생에너지 융·복합지원 공모사업’에서 11개 사업이 선정돼, 전국 최다인 161억원을 확보하는 성과를 거뒀다고 25일(수) 밝혔다.

경북도에 따르면 전구에서 총 120개 사업이 신청돼, 92개 사업이 선정됐으며 경북도에서는 14개 사업을 신청해 포항, 경주, 김천, 안동, 상주, 경산, 군위, 영양, 영덕, 고령, 성주 등 11개 시·군의 사업이 선정됐다.

이 사업은 일정구역 내 주택, 건물, 공공시설 등 모든 건물과 시설을 대상으로 태양광, 태양열, 지열 등 2종 이상의 신재생에너지원을 에너지 수요에 따라 융‧복합으로 설치할 수 있다.

국비와 지방비가 85%정도 지원되고 건물주는 15%정도만 부담하면 신청이 가능해 개별로 지원하는 신재생에너지보급(주택‧건물지원)사업보다 자부담이 적다.

그동안 경북도는 6개월간의 사전준비와 주민설명회, 참여기업 공모·평가 등 절차를 거쳐 우수 컨소시엄을 구성하고 주민동의를 얻어 공모 신청을 했다.

시‧군에는 지역 특성을 감안한 맞춤형 밀착지원을 통해 13개 시·군에서 14개 컨소시엄을 구성한 사업을 공모에 참여토록 한 결과, 국비 161억원을 포함 총 사업비 348억원으로 주택 등 3천 200여개소에 지원한다.

이번년도에 국비 100억원을 포함한 4개 사업에 총 사업비 210억원으로 2천 293개소의 사업을 추진하는 등 매년 국비를 전국 최다 확보하는 쾌거를 달성해 행복마을 조성에 앞장서고 있다.

신재생에너지보급 융복합지원사업의 에너지 절감효과를 살펴보면, 월간 전력사용량이 350㎾h정도(5만5천원)를 사용하는 가구에 태양광 발전설비(3㎾)를 설치할 경우를 기준으로 연간 62만 원 정도의 전기요금이 절감되며 자부담 금액은 설치조건에 따라 95만원에서 120만원이다.

전강원 경북도 동해안전략산업국장은 “신재생에너지보급 융․복합지원사업은 민간이 참여하는 지역 맞춤형 정부지원 사업으로 농촌마을 및 복지시설 등에 큰 부담 없이 설치할 수 있고 전기요금 등 에너지 비용은 대폭 절감해 주기 때문에 주민 호응도가 매우 높은 사업이다”고 말했다.

신재생에너지융복합지원사업 - 영덕군 - (사진 - 경북도 제공)

김성용 기자  dragon@deconomic.co.kr

<저작권자 © 디지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성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