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유통소비생활 유통시장/소비자
아프리카돼지열병 경기도 파주서 첫 발생 이후 총 9건

(유통=디지털경제) 아프리카돼지열병은 지난 16일 경기도 파주에서 국내 처음으로 발생한 이후 총 9건이 발생했다.

27일(금)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연일 방역에 매진하고 있는 아프리카돼지열병 방역상황실을 방문했다.

아프리카돼지열병은 현재 경기 파주(2건), 연천(1건), 김포(1건)에 이어 인천광역시 강화군에서만 5건이 연이어 발생한 매우 엄중한 상황으로 전국 일시이동중지명령이 28일 12시까지 48시간 연장된 상황이다.

또한 경기북부지역 10개시·군(연천, 포천, 동두천, 양주, 파주, 고양, 김포, 강화, 옹진, 철원)에 대해 중점관리지역으로 지정하고 축산관계차량의 출입을 통제·관리하고 있다.

경북도는 아프리카돼지열병 발생에 따른 선제적 조치로 타시·도 반입반출 금지조치를 취해 타시·도 축산차량 출입을 최소화해 왔다.

또한 방역에 취약한 밀집사육단지의 단지 입구에 통제초소 6개소를 설치해 24시간 차량 및 사람출입을 통제하고 있으며, 거점소독시설을 전 시·군에 설치해 24시간 차단방역에 매진하고 있다.

일시이동중지명령이 해제되는 28일 12시 부터는 기존 조치대로 돼지 및 돼지분뇨 일부지역(대구, 부산, 울산, 경남, 광주, 전남·북)외 반출금지 및 전국 반입금지를 10월 10일까지 지속한다.

이철우 경부도지사는 “아프리카돼지열병이 발생하여 양돈산업 뿐만 아니라 산업전반이 풍전등화와 같다. 모두가 고생이 많지만 발생하면 헛일이 되니 꼭 막아 달라”고 말했다.

27일(금)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연일 방역에 매진하고 있는 아프리카돼지열병 방역상황실을 방문했다. (사진 - 경북도 제공)

이대성 기자  deconomic@naver.com

<저작권자 © 디지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대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