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기업산업 산업/경제/IT
대구 디자이너들의 중국패션시장 진출 기반 마련케이(K) 패션 디자이너 대구관 개소

(산업=디지털경제) 케이(K)-팝, 케이(K)-뷰티에 이어, ‘케이(K)-패션’으로 14억 중국인 매료시킨다.

27일(금) 대구시에 따르면 오전 중국 상해 성화성 한국관에서 ‘케이(K)-패션 디자이너 대구관’ 개소식이 개최됐다고 밝혔다.

대구 디자이너 브랜드 11개사가 입점한 ‘케이(K)-패션 디자이너 대구관’은 9월 1일부터 운영을 개시해 현지 바이어들의 많은 관심을 받고 있다.

대구 디자이너들의 성화성 입점은 단순한 일회성 마케팅이 아닌 전방위 유통 플랫폼을 구축해 대구 지역 패션업계의 중국시장 개척의 허브가 될 것이다.

성화성 한국관은 중국 패션중심 도시인 상해 취푸루 도매 상권에 소재하며, 중국 최초로 한국 패션 콘텐츠를 도입해 성공적으로 운영되고 있는 대형 유통몰이다.

고객층은 패션을 선도하는 젊은 층과 소비 능력을 가진 직장여성으로 성화성 한국관은 최신 한류 컨텐츠를 가장 합리적인 가격으로 빠르게 접할 수 있는 곳으로 지역의 랜드마크 격 쇼핑몰이다.

권영진 대구시장은 “‘케이(K)-패션 디자이너 대구관’의 성화성 한국관 개소는 지역의 우수제품과 역량 있는 디자이너들의 중국 진출의 계기가 될 것이다”고 말했다.

27일(금) 대구시에 따르면 오전 중국 상해 성화성 한국관에서 ‘케이(K)-패션 디자이너 대구관’ 개소식이 개최됐다고 밝혔다. (사진 - 대구시 제공)

김성용 기자  dragon@deconomic.co.kr

<저작권자 © 디지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성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