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기업산업 기업
대구 지역 2개사 우즈벡에 기술이전... 30만 달러 계약 체결

(기업=디지털경제) 대구 지역 2개사가 우즈베키스탄 현지 기술이전 상담회에 참가해 30만 달러규모 계약을 체결했다.

대구시에 따르면 지난해 우리나라와 21억 달러 규모의 교역이 이뤄진 우즈베키스탄은 정부의 신북방정책의 핵심 파트너 국가 중 하나로 연평균 7%의 높은 성장률을 기록하는 등 수출시장 다변화를 꾀할 수 있는 전략 지역으로 급부상하고 있다.

1일(월) 대구테크노파크 기업지원단은 산업통상자원부, 대구시, 한국산업기술진흥원(KIAT)이 지원하는 ‘기술거래촉진네트워크사업’의 일환으로 지난달 24일 우즈베키스탄의 수도 타슈켄트에서 열린 ‘글로벌 기술이전 상담회’에 지역기업 2개사의 참가를 지원해 30만 달러 규모의 계약을 체결했다.

이번 상담회에는 지역기업인 ㈜에너피아 및 피에스디중공업㈜ 등을 비롯해 국내기업 16개사가 함께 했으며, 우즈베키스탄과 카자흐스탄의 현지 기업 120여 개 사가 참가했다.

대구시 프리(Pre) 스타기업인 에너피아는 대구테크노파크의 기술이전 중개로 우즈베키스탄 현지 기업과 ‘온수관 삽입장치 및 삽입 방법에 대한 기술’ 이전을 위한 계약을 성사시켰다.

에너피아는 지난 8월 말 대구테크노파크의 기술이전 중개를 통해 베트남 현지 기업과 12만 달러 규모의 기술이전 계약을 체결한 바 있다.

또한 지게차, 스키드로더 등 건설장비 제조 전문기업인 피에스디중공업은 기술이전 상담회에 참가한 중앙아시아 기업들과 14건의 상담을 통해 호평을 받았다.

배선학 대구테크노파크 기업지원단장은 “해외시장의 성공적인 진출을 위해서는 기술이전 및 공동기술 개발, 합자법인 설립 등 다양한 전략이 필요하다”며 “지역기업들의 가능성을 확인한 만큼 중앙아시아 시장에서 성공적인 연착륙을 도울 수 있는 체계적인 지원책들을 마련해 나갈 것이다”고 말했다.

대구시 프리(Pre) 스타기업인 에너피아 관계자(오른쪽)가 우즈베키스탄 타슈켄트에서 열린 기술이전 상담회에서 현지 기업과 기술이전 계약을 체결한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 - 대구시 제공)

김대광 기자  deconomic@naver.com

<저작권자 © 디지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대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