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유통소비생활 생활/레저축제
‘제47회 신라문화제’ 황성공원서 9개 분야 45개 종목 행사 열려

(행사=디지털경제) 경북 경주 황성공원 및 시가지 일원에서 볼거리, 체험거리, 먹거리 등 45개 행사 열린다.

‘신라의 빛! 신라의 꽃! 화랑’이란 슬로건으로 열리는 제47회 신라문화제는 오는 3일부터 9일까지 황성공원과 시가지 일원에서 볼거리와 체험거리, 먹거리가 풍성한 9개 분야 45개 종목의 행사를 선보인다.

경주시에 따르면 행사 첫날인 3일, 오후 1시부터 경주예술의 전당 원화홀에서 지역 4개 예술공연단과 경주시립합창단이 함께하는 버스킹 공연이 펼쳐진다. 이어 4시부터는 신라문화제 킬러콘텐츠로 기획된 시가지 퍼레이드가 봉황대에서 출발한다.

이번 시가지 퍼레이드는 역대 신라문화제 시가행진 중 가장 큰 규모이자 참가자도 무려 1천 여 명에 달한다.

경북 경주 황성공원 및 시가지 일원에서 볼거리, 체험거리, 먹거리 등 45개 행사 열린다. (사진 - 경북 경주시 제공)

이번 행사의 대표행사로 손꼽히는 진흥왕(순수관경) 행차 재현은 경주역 광장에서 진행하는 ‘가베(길쌈)놀이’와 함께 ‘바라춤’ 재현, ‘신라고취대’, 10명의 기마무관이 펼치는 ‘마상 퍼포먼스’, 정동극장 무용수‘화랑무·경고무’를 선보인다.

행차의 뒤를 이어 2019 신라문화제 콘텐츠 공모전에서 최우수 당선작으로 선정된 콘텐츠 ‘코스프레 퍼레이드’가 진행된다.

코스프레 퍼레이드는 경주공업고등학교 관악부 학생들이 참여하는 마칭밴드, 희망자전거제작소에서 선보이는 이색자전거 퍼레이드, 12m 대형차량을 활용한 퍼레이드 카, 대형조형물인 에어아바타 및 아이들을 위한 애니메이션 캐릭터 퍼포먼스, 음악극단 음악당 달다의 거리공연, 지역예술단체 및 풍물단과 관내 다문화 가정과 유학생 등이 각국의 전통의상을 입고 참가한다.

이밖에도 상시 행사로 오전 10시부터 신라 저잣거리와 실내체육관에서는 전통연날리기, 탁본, 행복사진과, 먹거리 장터, 신라방 체험, 화랑병기 국궁, 페이스 페인팅, 주령구놀이 등 준비했다.

신라문화제 행사의 시작을 알리는 서재와 개막식은 제18호 태풍 ‘미탁’으로 인해 하루 연기돼 4일 개최된다.

주낙영 경주시장은 “이번 신라문화제는 교통과 관람객의 접근성이 용이하도록 황성공원에서 개최하며, 인근 학교 운동장과 주 행사장 인접지에 기존 주차장 외 500여대의 신규 대형주차장을 마련하고, 터미널~황성공원과 블루원~보문단지~황성공원 등 행사기간 내내 셔틀버스도2개 노선을 마련했다”고 말했다.

이어 우천 시 야외 모든 행사는 취소될 수 있다고 전했다.

역대 최대규모 신라문화축제 대향연 7일간 대장정 돌입 신라의 달밤 불빛 축제 (사진 - 경북 경주시 제공)
역대 최대규모 신라문화축제 대향연 7일간 대장정 돌입. 화랑원화 퍼포먼스 (사진 - 경북 경주시 제공)

 

조효민 기자  deconomic@naver.com

<저작권자 © 디지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효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