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기업산업 산업/경제/IT
㈜올품, 상주시 제2농공단지에 사료공장 준공식 가져총사업비 250억 투자, 52명 고용창출

(산업=디지털경제) 경북도는 상주시 화서면 제2농공단지에서 ㈜올품 상주 사료공장 준공식을 가졌다고 16일(수) 밝혔다.

이번에 준공하는 계육(닭고기)용 사료공장은 총사업비 250억원을 투자해, 2만 4천 430㎡ 부지, 건축면적 5 천 700㎡의 기반시설에 계육 사료용 배합기, 분쇄기 등 설비라인을 설치한다.

사료공장은 월 3만 5천 톤의 사료 생산능력을 갖췄으며, 신규고용 52명을 창출한다.

㈜올품은 지난 2017년 10월 경북도, 상주시와 사료공장을 포함한 도계라인 증설과 관련해 총 사업비 1천 100억원, 신규고용인원 80여명창출의 투자양해각서를 체결한 바 있다.

㈜올품은 2001년 하림천하로 시작한 이래 2003년도에 부화장을 가동했으며, 2019년도 사료공장 준공식을 가짐으로써 부화에서 닭고기 생산까지 스마트 기능이 융합된 최첨단 설비를 가진 완전생산 시스템을 갖추게 됐다.

또한 지역에서는 식품제조업으로 드물게 상시고용 850여명의 직원을 두고 있는 지역 대표 대기업이다.

전국 계육 생산 물량의 10%를 소화해 국내 2위를 차지하고 있다.

전우헌 경상북도 경제부지사는 “올품이 위생적인 환경을 지속적으로 유지하여 치열한 치킨시장에서 최고의 글로벌 기업으로 성장하길 바라며, 아울러 생산공장의 추가투자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경북도는 상주시 화서면 제2농공단지에서 ㈜올품 상주 사료공장 준공식을 가졌다고 16일(수) 밝혔다. (사진 - 경북도 제공)

김성용 기자  dragon@deconomic.co.kr

<저작권자 © 디지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성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