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기업산업 산업/경제/IT
대구시, 2022년까지 1천 561개 스마트공장 구축 목표

(산업=디지털경제) 제조업의 4차 산업혁명 대응이 경제발전의 주요 현안으로 떠오르고 있는 가운데 대구시가 스마트공장 구축 지원에 나선다.

17일(목) 대구시에 따르면 중소벤처기업부에서는 2022년까지 3만개의 스마트공장 구축을 목표로 추진 중에 있으며, 대구시는 2022년까지 1천 561개의 스마트공장 구축을 목표로 설정했다.

대구시는 올해 251개의 공장을 구축목표로 국비 210억원을 확보했으며, 대구테크노파크 스마트제조혁신센터를 통해 보급사업을 추진중이다.

대구소재 10인 이하인 기업에 대해 총사업비 3천만원 이내에서 자부담을 총사업비의 20%만 부담하도록 하는 지원 프로그램도 마련했다.

스마트공장 구축 사업은 사업 단계별 유형에 따라 신규구축, 고도화, 업종별 특화, 시범공장 등으로 나눠지며, 지원금액은 총 사업비의 50% 지원 비율에 따라, 최대 3억원까지 지원된다.

또한 대구시, 대구테크노파크, 자문단 위원, 공급기업 협의회 기업 등 총 6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대구 스마트공장 수요 발굴 자문단 발대식’을 개최했다.

수요발굴 자문단은 대구지역 소재 스마트공장 구축 컨설팅 전문가 47명으로, 스마트공장 구축을 희망하거나 관심이 있는 기업들을 직접 방문해 사업을 안내하고 구축 방향 무료 자문을 지원한다.

스마트공장 구축을 희망하는 기업은 올해 12월말까지 누구나 신청가능하며 대구테크노파크 홈페이지 사업공고를 통해 안내받을 수 있다.

이근수 대구시 기계로봇과장은 “지역 제조업 경쟁력 강화 및 기술혁신을 위한 지원으로 지역기업의 부담이 완화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권업대구테크노파크원장(가운데), 이근수 대구시 기계로봇과장(오른쪽에서 4번째) 스마트공장 수요 발굴 자문단 발대식 후 파이팅을 외치고 있다. (사진 - 대구시 제공)

김성용 기자  dragon@deconomic.co.kr

<저작권자 © 디지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성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