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기업산업 산업/경제/IT
국내 안경산업 베트남 해외 안경 브랜드 상담회 참가

(산업=디지털경제) 대구시, 안경업계, (재)한국안광학산업진흥원이 해외시장 개척을 위해 힘을 합치고 있다.

대구시와 (재)한국안광학산업진흥원(이하 진흥원)은 국내 안경 산업의 베트남 시장 진출과 수출 판로 개척을 위해 베트남 해외 안경 브랜드 상담회에 참가했다고 23일(수) 밝혔다.

상담회는 지난 10월 14일부터 18일가지 베트남 안경시장의 중심지 호치민과 수도 하노이에서 개최돼 지역 안경기업을 포함한 총 12개사가 참여했다.

이번 행사에서 72개사 바이어들과 총 528만 달러 상당의 상담 실적을 거둬, 이중 240만 달러의 계약을 추진 중이다.

또, 기업 간 양해각서 7건을 체결해 국내 안경업계가 베트남 시장에 더 깊숙이 진출할 수 있는 기회를 마련했다.

한 참가기업 대표는 “최근 안경 산업이 대내외 환경 변화로 침체기를 겪고 있는데 이번 상담회를 통해 지역 안경기업들의 경쟁력을 확인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국산 안경테의 베트남 수출액은 2018년 기준 16년 대비 169%가 증가 했고, 선글라스는 1천 33%로 급속히 증가했다. 이는 베트남의 한류 열풍이 국내 안경 산업에도 긍정적인 영향을 미치고 있는 것으로 분석된다.

대구시는 다가오는 11월 홍콩국제전시회, 내년에는 독일 뮌헨광학전(Opti2020) 참가 등 글로벌 안경 브랜드 육성을 위한 해외 시장개척사업을 추진한다.

홍석준 대구시 경제국장은 “지역 특화산업인 안경산업 육성을 위한 시의 지원 사업들이 조금씩 성과를 나타내기 시작했다”며 “어려운 경제 여건이지만 베트남 안경시장을 필두로 글로벌 시장 트랜드 선도 및 혁신성장 기반 강화를 위해 안경업계와 더불어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대구시와 (재)한국안광학산업진흥원(이하 진흥원)은 국내 안경 산업의 베트남 시장 진출과 수출 판로 개척을 위해 베트남 해외 안경 브랜드 상담회에 참가했다고 23일(수) 밝혔다. (사진 - 대구시 제공)

김성용 기자  dragon@deconomic.co.kr

<저작권자 © 디지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성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