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6차산업 6차산업종합
경북도, 도내 돼지고기 소비촉진 행사 개최

(6차산업=디지털경제) 경북도는 오는 25일과 오는 1일 도청 안민관 옆에서 ‘돼지고기 소비촉진 행사’를 개최한다.

경북도에 따르면 경기, 인천지역 아프리카돼지열병(ASF) 발생이 지속됨에 따라 양돈산업의 어려움이 가중되고 있어 돼지고기 소비 활성화를 통해 도내 양돈농가에 도움을 주고자 마련됐다.

도는 직원 및 인근 주민들을 대상으로 돼지고기 시식 및 홍보행사와 함께 시중가 대비 20% 할인 판매하는 행사도 병행해 실시한다.

특히, 2만원 이상 구입하는 소비자를 대상으로 선착순 500명 한정 500g상당 돼지고기 전지를 추가 증정하는 행사도 연다.

25일은 대구경북양돈조합과 예천축협에서 돼지고기 시식과 소·돼지고기 할인행사를 실시하고, 11월 1일은 영주축협에서 할인판매 행사를 실시한다.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아프리카돼지열병(ASF)발생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도내 한돈농가에게는 희망을, 소비자들에게는 안전하고 맛있는 한돈을 저렴한 가격에 제공하기 위해 이번 행사를 마련하게 됐다”고 말했다.

한편, 경북도 관계자에 따르면 아프리카돼지열병 발생 전 전국 도매시장 지육 평균가격이 4천407원/kg에서 발생 후 2천898원으로 산지가격으로 환산하면 245천원으로 2018년 비육돈 생산비인 312천원에도 크게 미치지 못하고 있어 양돈농가에서는 큰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밝혔다.

 

김대광 기자  deconomic@naver.com

<저작권자 © 디지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대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