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기업산업 산업/경제/IT
경북도, 상주에 수소연료전지 발전단지 조성... 총 3천250억 투입한국동서발전㈜, ㈜상주에너지 투자 MOU체결

(산업=디지털경제) 경북도는 상주시와 함께 ‘수소연료전지 발전단지’ 조성하는 투자양해각서를 25일(금) 체결했다고 밝혔다.

경북도에 따르면 노후 된 청리일반산업단지에 총사업비 3천 250억원을 들여 2021년까지 6만 6천㎡부지에 50MW 규모로 조성된다.

여기서 한해 생산되는 전기는 411GWh로, 이는 월 사용량 300kwh 기준 약 11만 세대에 전력을 공급할 수 있는 양이다.

수소연료전지는 천연가스에서 수소를 분리해 공기 중에서 수집한 산소와 반응시켜 전기를 생산하는 대표적 친환경 신재생에너지 사업으로, 서울 등 도심에도 건설되고 있는 발전효율이 높고 매연이 없는 청정에너지 생산시설이다.

태양광이나 풍력과 달리 시간이나 자연환경에 구애받지 않고 전기를 생산할 수 있는 장점을 가지고 있다.

㈜상주에너지는 지역 업체의 인력과 장비를 우선적으로 이용할 것을 약속했다.

그리고 발전소 인근 지역에는 약 47억원 가량의 특별지원금과 매년 3천만원 정도의 기본지원금이 투자 돼 지역경제 활성화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전우헌 경상북도 경제부지사는“오늘 MOU를 체결하는 수소연료발전소가 촉매제가 되어 더 많은 기업을 유치하여 노후화된 청리산단이 활성화가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상주_수소연료전지 발전단지 조성. (사진 - 경북도 제공)

김성용 기자  dragon@deconomic.co.kr

<저작권자 © 디지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성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