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기업산업 기업
경북도, 태풍 ‘미탁’ 피해 중소기업에 300억원 지원

(기업=디지털경제) 경북도는 제18호 태풍 ‘미탁’의 피해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도내 중소기업에 총 300억원 규모의 긴급경영안정자금(운전자금)을 지원한다고 25일(금) 밝혔다.

경북도에 따르면 울진, 성주, 경주 등 태풍 피해 중소기업은 52개사로 피해현황은 건물·기계·원부자재 등 침수, 건물파손, 토사유입 등의 피해를 입은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피해 중소기업을 위한 긴급경영안정자금은 300억원 규모로 기업당 최대 5억원까지 14개 협력은행을 통해 융자 가능하며, 해당 기업에는 1년간 대출이자의 3%를 도에서 지원한다.

이번 긴급경영안정자금의 경우, 기존의 경상북도 중소기업 운전자금과 경영안정자금을 지원받은 기업도 중복 신청 가능하다.

도는 자금 지원 실효성 제고를 위해 운전자금 이차보전 지원율을 기존 2%에서 3%로 상향 조정하고, 기존 11개 업종으로 제한해 지원하던 것을 모든 업종으로 확대한다.

접수기간은 오는 28일부터 12월 13일까지이며, 자금이 필요한 중소기업은 취급은행과 사전 협의 후, 관할 읍·면·동에서 발급한 재해확인증을 지참해 해당 시·군청 담당부서에 신청·접수하면 된다.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태풍으로 인해 피해를 입은 중소기업이 하루빨리 정상화 될 수 있도록 피해 상황을 지속적으로 모니터링 하고 자금이 적기에 공급되어 피해기업의 경영이 안정화 될 수 있도록 적극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김대광 기자  deconomic@naver.com

<저작권자 © 디지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대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