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기업산업 노동/일자리/창업
10월 마지막 주, 대구 창업가들의 축제 펼쳐친다

(창업=디지털경제) ‘2019 대구스타트업 주간’이 오는 28일부터 11월 2일까지 대구삼성창조캠퍼스와 엑스코, 경북대학교 일원에서 열린다.

대구시는 누구나 쉽게 창업에 다가갈 수 있는 문화 조성을 위해 다양한 창업행사를 개최해 왔다.

그간의 성과를 바탕으로 올해부터 10월 마지막 주를 ‘대구스타트업 주간’으로 정하고 창업축제를 마련한다.

‘스타트업 주간’에는 대구창조경제혁신센터를 비롯한 50개 창업지원 기관들이 참여해 37개의 창업프로그램이 운영된다.

창업기업에 대한 투자상담, 세미나, 포럼과 시민참여형 체험행사 등 창업과정 전반을 접해볼 수 있는 행사들로 가득 채워진다.

28일 ‘메이커 세미나’와 ‘지식재산권 보호 방법 교육’을 시작으로 창업기업들의 투자유치 행사인 ‘쇼케이스’, ‘경북대학교(KNU) 스타트업 부스팅데이’, ‘대구스타트업 리더스포럼’, ‘삼성벤처파트너스 데이’ 등이 열린다.

또한, 31일에는 올 한 해 동안의 지역의 창업성과를 공유하고 축하하는 ‘제3회 대구스타트업 어워즈’, 대구시와 삼성전자가 각 60억 원씩 출자해 120억 원 규모로 조성하는 ‘청년벤처창업펀드 조성 협약식’, 청년창업기업의 애로사항을 심층 상담하는 ‘청년창업기업 석세스코칭’ 등이 개최된다.

특히, 스타트업 주간의 하이라이트라 할 수 있는 ‘글로벌 창업축제 GIF(Global Innovator Festa)’가 11월 1일부터 2일까지 엑스코에서 개최돼 창업주간의 대미를 장식한다.

올해로 5회째를 맞이하는 ‘글로벌 창업축제 GIF’는 국내외 창업가 1천 500여 명이 참여하는 정보통신기술(ICT)분야 글로벌 창업경진대회로, 40여개 혁신기업 전시관을 비롯해 다양한 체험행사 등 풍성한 부대행사도 준비된다.

권영진 대구시장은 “대구가 창업친화도시로 거듭날 수 있도록 지역의 창업역량을 결집하는 스타트업 주간을 마련했다”며 “스타트업 주간 동안 많은 시민들이 참여해 도전과 혁신의 에너지에 흠뻑 취해보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정우빈 기자  deconomic@naver.com

<저작권자 © 디지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우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