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 국내외종합
경북도, 지진방재정책 발굴 위한 전문가 토론회 개최

(종합=디지털경제) 경북도는 지난 24일 안동 그랜드호텔에서 지진방재 분야 전문가와 23개 시·군 업무 담당자를 대상으로 신규 방재정책 아이디어 발굴을 위한 토론회를 가졌다고 밝혔다.

경북도에 따르면 기존 공공시설물 내진보장 기본계획(2단계)이 추진됨에 따라 관련 사업에 대한 담당자의 이해도를 높이고 내실 있는 정책을 추진할 수 있도록 마련됐다.

이번 토론회는 9.12 지진과 11.15 지진 이후 도에서 추진해 온 지진방재사업으로 향후 전문가 네트워크를 통한 협력사업 전개와 직원들의 전문성 향상이 기대된다.

토론회는 전문가 주제발표, 지정토론, 질의응답 순으로 이뤄졌으며, 공공시설물과 민간건축물 분야 내진율 향상 방안 등 지진방재를 위한 방안이 논의됐다.

오전 세션에서는 ‘일본 건축물 내진 정책 현황 및 시사점’을 주제로 발효를 한 후 ‘경북도 기존 공공시설물 내진보강 기본계획 수립’ 사업과 관련해 전수조사를 통한 자료 현행화와 국가 기본계획 반영 계획을 설명했다.

오후 세션에서는 ‘국내 민간건축물 내진 보강사례’, ‘경북도 민간건축물 내진율 향상 방안’을 주제로 지역별 내진보강 수요와 공급을 매칭시켜주는 기술컨설팅센터를 통한 체계적인 내진성능 확보계획의 필요성을 논의했다.

경북도는 이날 토론회에서 도출된 결과를 ‘경북도 기존 공공시설물 내진보강 기본계획 수립’에 반영해 내진보강을 위한 우선순위 선정 등에 활용하고 민간건축물 내진율 제고를 위한 신규사업 발굴에 박차를 가할 방침이다.

김정태 경북도 자연재난과장은 “이번 토론회를 통해 다양한 지진정책과 연구동향을 확인하고 전문가 네트워크를 적극 활용하여 공무원의 업무에 대한 전문성을 높이고 이를 통해 내실 있는 지진방재정책이 추진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경북도는 지난 24일 안동 그랜드호텔에서 지진방재 분야 전문가와 23개 시·군 업무 담당자를 대상으로 신규 방재정책 아이디어 발굴을 위한 토론회를 가졌다고 밝혔다. (사진 - 경북도 제공)

김대광 기자  deconomic@naver.com

<저작권자 © 디지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대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