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유통소비생활 유통시장/소비자
백색국가 배제 조치가 본격적으로 시행된 지 3개월째경북도 내 기업 200명 대상 백색국가 제외에 따른 영향과 전망

(유통=디지털경제) 경북도는 일본의 백색국가 배제 조치가 본격적으로 시행된 지 3개월째를 맞아 21일(목) 구미상공회의소에서 수출규제의 영향과 향후 발전방향 등을 논의하기 위한 조찬설명회를 마련했다.

경북도에 따르면 이날 설명회는 구미지역 경제동향, 일본 수출규제 개요 및 영향분석과 향후전망, 일본수출규제에 따른 대구경북 지역에 대한 영향과 대응방안 순으로 진행됐다.

먼저 일본 수출규제 영향분석과 전망에 대해 소재부품수급대응지원센터의 배근태 사무관은 “한일관계 악화로 인한 대일 수출물량 감소, 계약 차질, 일본제품 수입업체의 매출 감소 등 간접적 피해를 호소하고 있는 경우가 있으나 이에 대해서는 신용보증이나 긴급경영안전자금 지원, 국세와 지방세 납기 연장 등의 혜택을 받을 수 있으니 언제든지 센터로 연락해 상담을 받으면 된다”고 말했다.

대구경북지역 영향에 대해 대구경북연구원의 이문희 박사는 “반도체 제조용 포토레지스트에 대한 일본의 수출규제는 장기화될 경우 구미 지역의 초프리미엄급 스마트폰 산업 성장에 악영향을 미칠 수 있다”고 전했다.

한편 2018년도 국가의 총수입액 5천 352억불 중 대일본 수입액은 546억불로 그 수입비중은 10.2%이며 2019년 1월부터 10월까지는 총 수입액 4천 188억불, 대일본 수입액 401억불로 그 비중은 9.6%로 전년 대비 0.6% 감소했다.

작년도 경상북도 총 수입액 152억불 중 대일본 수입액은 22억불로 그 수입비중은 14.5%에서 2019년 1~10월 누계 기준으로는 총 수입액 124억불, 대일본 수입액 15.7억불로 비중은 12.7%로써 1.8% 감소해 아직까지 급격한 변화를 보이고 있지는 않다.

김호진 경북도 일자리경제산업실장은 “이번 일본 수출규제는 우리 기업과 정부가 적극 대응한 덕분에 무난하게 대처해 왔으며, 소재·부품·장비의 수입선 다변화와 자립화 및 국산화를 촉진하는 계기가 되었다”고 말했다.

 

이대성 기자  deconomic@naver.com

<저작권자 © 디지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대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