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기업산업 산업/경제/IT
12월 광고시장, 전년에 이어 올해도 ‘호조’

(경제=디지털경제) 한국방송광고진흥공사(이하 코바코)가 다음 달 광고경기를 전망하는 광고경기전망지수(KAI ; Korea Advertising Index)를 발표했다.

12월 KAI는 102.9로 11월 대비 강보합세가 전망됐다.

코바코에 따르면 당초 12월 광고시장은 장기간 이어진 경기불황에 계절적 요인까지 겹치며 온라인·모바일을 제외한 대다수 매체가 비수기 한파를 체감할 것으로 예상됐다. 그러나 작년 12월 종합 KAI가 104.1을 기록한데 이어 올해 12월 종합 KAI도 100을 넘기며 연말 비수기 광고시장의 추세 변화를 가늠하게 하고 있다.

매체별 11월 대비 12월 광고경기전망지수(KAI) (사진 - 코바코 제공)

종합 KAI지수가 11월 대비 소폭 상승한 가운데 전체 17개 업종 중에서 9개 업종이 전월 대비 오름세를 보였다.

특히 12월 입시철을 맞아 ‘교육 및 사회복지서비스(122)’를 비롯해 ‘문화오락용품 및 관련서비스(123.7)’, ‘미용용품 및 미용서비스(128.6)’ 업종의 상승폭이 큰 것으로 나타났다.

2018 소비자행태조사에 따르면, 1318세대에게는 피자‧치킨업종에 인기인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동절기에 들어서며 공격적으로 마케팅 활동을 펼쳤던 ‘음식 및 숙박서비스’, ‘의류 및 신발’업종은 집중 마케팅 기간이 종료되면서 전월 대비 크게 하락했다.

kobaco 대구지사에 따르면 “대구경북 광고시장의 경우 전체적인 광고시장에서 새로운 리딩기업이 출현을 하지 않아 어려움을 겪고 있는 가운데 일부 건설업체들의 분양광고, 지자체 및 공공기관의 행사광고, 연말 행사가 활발하게 개최되고 있는 요식업종을 중심으로 보합세를 보일 것으로 예상된다” 고 말했다.


 

김대광 기자  deconomic@naver.com

<저작권자 © 디지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대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