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기업산업 산업/경제/IT
아시아·태평양 해외외료진, 메디시티 ‘대구’에2019 제2회 안티에이징코스 개최

(산업=디지털경제) 아시아·태평양 지역 해외의료인들과 네트워크를 구축하는 자리가 마련된다.

대구시가 주최하고, 아태안티에이징학회와 대구컨벤션뷰로가 주관하는 ‘2019년 제2회 아태안티에이징코스’가 오는 29일부터 12월 1일까지 엑스코 및 지역 병원에서 개최된다.

28일(목) 대구시에 따르면 아태안티에이징코스는 지역의 의료 산업적 강점과 네트워크를 활용해 아시아, 태평양 지역 위주 국내외 의료인 연수를 실시하고 이를 통한 대구의 신성장 산업 중 하나인 의료산업의 해외 진출과 의료관광객 유치 및 의료한류 조성을 위해 마련됐다.

피부과, 성형외과, 모발이식, 치과의 4개 전공별로 개최되며, 참가하는 해외의료인은 중국을 비롯해 총 15개국 200명 정도로 예상된다.

지난해 고령사회에 진입했고 조만간 초고령사회 진입을 목전에 둔 우리나라 및 지역에서도 안티에이징산업, 즉 항노화산업은 의학, 의약품, 의료기기, 화장품, 식품산업을 아우르는 고부가가치 산업으로 그 중요성이 더욱 커지고 있다.

이런 추세에 맞춰, 대회는 전공별 강의 및 실습 프로그램, 의료제품 전시, 공통세션, 병원 매니지먼트 프로그램 등으로 진행한다.

전공별로 국내외 저명 강사 100명으로 구성된 강사진은 아태안티에이징코스만의 차별화된 강의를 선보인다.

라이브 서저리 등 실습은 올포스킨(피부과), 브이(V)성형외과, 경북대 모발이식센터, 엑스코(치과)에서 실시한다.

올해부터 본격 개설되는 병원 매니지먼트 프로그램은 병원장, 병원 매니저 및 코디네이터 등을 대상으로 대구와 한국의 병원 서비스 및 운영시스템을 벤치마킹할 기회를 제공하고 이를 통해 지역 병원의 해외 진출을 돕는다.

이승호 대구시 경제부시장(아태안티에이징코스 조직위원장)은 “이번 대회를 통해 대구가 아시아 태평양 지역의 안티에이징 산업 중심도시로 성장하는 계기가 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대구시가 주최하고, 아태안티에이징학회와 대구컨벤션뷰로가 주관하는 ‘2019년 제2회 아태안티에이징코스’가 오는 29일부터 12월 1일까지 엑스코 및 지역 병원에서 개최된다. (사진 - 2018 아태안티에이징코스, 대구시 제공)

김성용 기자  dragon@deconomic.co.kr

<저작권자 © 디지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성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