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기업산업 산업/경제/IT
경북도, 물산업 육성 및 물기업 해외진출 지원 방안 논의

(산업=디지털경제) 경북도는 28일(목) ‘2019년 물산업육성위원회(위원장 이순화 영남대 교수) 정례회의’를 개최하고, 도내 물산업 육성 및 물기업 해외진출 지원 방안을 논의했다.

경상북도 물산업육성협의회는 경북 물산업 발전과 물기업 지원을 위해 2012년 구성(임기 2년)돼 4기째를 맞는다.

경북도에 따르면 주요기능은 매년 정기회의를 개최해 물산업 육성 자문 및 관련 정보·기술 공유, 물산업 육성과제 발굴 및 물기업 지원방안 강구 등 물산업 육성 및 지원에 필요한 주요사항을 심의 의결해 왔다.

이날 회의는 영남대 최대희 박사의 ‘경북도 물산업선도기업 지원개선 방향’ 발표와, 이원태 금오공대 교수의 ‘물산업 해외동향과 경북도의 해외진출방안’에 대한 발표와 토의 순으로 진행됐다.

최대희 박사는 이날 발표를 통해 현재 경북도 물산업 선도기업의 현황에 대해서 설명하고, 2017년에서 2019년 도의 지원을 통해 기업들의 발전 내용에 대해 설명했다.

금오공대 이원태 교수는 물산업 해외동향 및 경북도 해외진출 방안 발표를 통해, 매년 3.7%이상 성장하는 세계 물산업 시장은 이제는 블루오션을 넘어 산업 강국들이 미래 먹거리로 상정하고, 국가적 투자를 아끼지 않을 만큼 눈부시게 발전하고 있다며, 미국, 일본, 프랑스, 이스라엘 등 물산업 선진국의 공격적 투자 사례를 설명했다.

이 교수는 점차 확대되어가는 개발도상국의 물산업 시장을 공략하기 위해서는 ‘혁신형 물기업 지정’ 등을 통해 물 관련 글로벌 브랜드를 양산하는 것이 훨씬 효율이기 때문이라고 그 이유를 설명했다.

최대진 경북도 환경산림자원국장은 “물 산업은 태초의 생명의 원천에서 현재는 가치의 원천으로 바뀌고 있다”며 “경북도 물산업 협의회는 경북 물산업 관련 브레인들이 모두 모여 있으니, 경북 물산업 발전을 위해 더욱 노력해 달라”고 말했다.

경북도는 28일(목) ‘2019년 물산업육성위원회(위원장 이순화 영남대 교수) 정례회의’를 개최하고, 도내 물산업 육성 및 물기업 해외진출 지원 방안을 논의했다. (사진 - 경북도 제공)

김성용 기자  dragon@deconomic.co.kr

<저작권자 © 디지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성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