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 날씨
대구시, 한파 영향 취약계층 지원 실시

(날씨=디지털경제) 대구시는 한파 영향 취약계층을 대상으로 따뜻한 겨울나기를 지원한다고 밝혔다.

10일(화) 대구시에 따르면 한파 영향 취약계층 지원 사업은 환경부와 지자체가 공동으로 취약계층의 한파 대응력 강화를 위해 독거노인, 기초생활소급자 등 전국의 취약계층 2천 가구를 선정해 지원하는 사업이다.

대구시는 대구기후환경네트워크와 함께 구군으로부터 한파에 취약한 독거노인 180가구를 추천받아 지난 12월 9일부터 2주간 진행한다.

기후변화 컨설턴트가 대상 가구를 방문해 한파 대응요령을 안내하고, 보온병, 난방텐트, 이불 등 방한용품을 전달하며 설문조사를 실시한다.

또한, 문풍지, 단열 에어캡 등을 이용해 단열환경을 개선함으로써 취약계층의 안전하고 따뜻한 겨울나기를 지원할 예정이다.

홍병탁 대구시 기후대기과장은 “방한용품 지원 외 단열환경 개선을 동시에 실시해 한파 대응에 실질적인 도움이 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 한다”고 말했다.

앞서, 대구시는 올 여름 기후변화로 인한 폭염에 취약한 쪽방가구 74가구에 쿨매트와 베개, 양산 등 폭염 대응용품을 지원하고, 경로당과 노인회관 92개소를 방문해 2천여명의 어르신들에게 폭염극복 요령과 온열질환 예방 및 대처방법에 대한 설명회를 개최했다.

또한, 대구시는 매년 기후변화 적응대책 35개 세부사업에 대한 이행평가를 실시하는 등 기후변화에 능동적으로 대응한 결과, 2019년 정부합동평가 ‘기후변화 적응분야’ 최우수 기관으로 선정됐다.

대구시는 한파 영향 취약계층을 대상으로 따뜻한 겨울나기를 지원한다고 밝혔다. (사진 - 대구시 제공)

박소민 기자  deconomic@naver.com

<저작권자 © 디지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소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