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유통소비생활 유통시장/소비자
인도네시아 농업 연수단, 도내 농업현장 벤치마킹

(유통=디지털경제) 동남아 최대시장을 잡아라

경북도는 인도네시아 족자카르타주 농업 연수단 14명을 초청해 지난 9일부터 오는 14일까지 도내 우수농업현장에 대한 벤치마킹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이번 연수는 미국, 일본, 중국 등 주력시장에 대한 의존도(2018년 기준 38.5%)를 낮추고, 동남아시아를 비롯한 신흥 수출시장개척이라는 차원에서 추진됐다.

지난 10월 14일, 하멩꾸부워노 10세 족자카르타 주지사가 이철우 도지사 접견 시 선진농업 전수와 지속적인 상호 교류협력이 필요하다는 요청에 따른 후속조치의 일환이기도 하다.

경북도는 인도네시아 수출 주력품목인 버섯, 사과, 딸기 등 신선농산물을 집중적으로 홍보할 방침이다. 이외 음료, 와인, 농촌관광 등 6차산업 관련 상품도 선보인다.

이에 주요 방문지도 문경 APC(사과), 청도 버섯농장, 성주 과채류시험장과 고령의 딸기농장, 상주 RPC, 군위 능금주스가공공장, 문경 제이엘(와인)과 고령개실마을(농촌관광) 등으로 선정했다.

인도네시아는 아세안 유일의 G-20 회원국이자 동남아 최대 교역국이며, 세계 4대 인구 대국이다.

10일 연수단은 도청 청사를 방문하는 등 농업 현황과 정책에 대한 소개를 받고 상호 협력강화를 위한 논의의 장을 가졌다.

김종수 경북도 농축산유통국장은 “정부의 신남방정책과 한류열풍, 인도네시아의 경제적 역동성을 적극적으로 활용 한다면 지역 농산물 수출 판로확대에도 큰 도움이 될 것이다”고 말했다.

경북도는 인도네시아 족자카르타주 농업 연수단 14명을 초청해 지난 9일부터 오는 14일까지 도내 우수농업현장에 대한 벤치마킹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사진 - 경북도 제공)

이대성 기자  deconomic@naver.com

<저작권자 © 디지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대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