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기업산업 산업/경제/IT
㈜포스코케미칼, 포항에 이차전지 핵심소재 2천500억 투자

(산업=디지털경제) 경북도는 포항을 이차전지 핵심소재 기업 집적화를 통해 이차전지 산업 성장 거점으로 집중 육성한다.

경북도와 포항시는 13일 포항시청에서 ㈜포스코케미칼과 이차전지 핵심소재인 음극재 제조 공장 건립을 위한 투자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포스코케미칼은 1963년 삼화화성으로 출발해 지난 50여년간 국내 최고의 내화물 및 축로 전문 회사로 성장했다. 포스코 포항제철소와 광양제철소에 국내 최대 규모의 생석회를 공급하고, 콜타르와 조경유 등 생산 기반이 되는 석탄화학 산업도 영위하고 있다.

㈜포스코케미칼은 2020년부터 2021년까지 포항블루밸리 국가산업단지에 2천500억원을 투자해 이차전지용 인조흑연 음극재 생산시설을 새로 지을 계획이다.

이로 인해 80개의 새로운 일자리가 만들어지며 블루밸리 국가산단 분양활성화와 침체된 지역경제 및 소재산업 발전에 크게 기여 할 것으로 전망된다.

이번 ㈜포스코케미칼의 음극재 투자 유치로 포항은 이차전지 소재 산업의 핵심지역으로 거듭나고 있으며, 포항의 산업생태계가 철강 일변도에서 첨단산업으로 다변화되고 있다.

지난해 이차전지 양극재 생산기업인 에코프로가 포항에 대규모 투자를 시작했다.

경북도는 포항을 이차전지 소재‧부품 연구개발, 인력양성, 기업유치 등 밸류체인 구축을 통해 이차전지 산업 성장 거점으로 육성하고 있다.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지역경제가 어려운 가운데 우리 지역 기업이 미래 먹거리 산업에 과감한 투자를 결정한 것에 대해 감사드리고, 침체된 지역경제에 큰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경북도는 포항을 이차전지 핵심소재 기업 집적화를 통해 이차전지 산업 성장 거점으로 집중 육성한다. (사진 - 경북도 제공)

김성용 기자  dragon@deconomic.co.kr

<저작권자 © 디지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성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