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유통소비생활 유통시장/소비자
쿠팡 물류센터 중 최대, ‘쿠팡 대구첨단물류센터 기공식’ 개최

(유통=디지털경제) 대구시는 대구국가산업단지에서 ‘쿠팡(주) 대구첨단물류센터’ 건립사업의 본격적인 시작을 알리는 기공식을 30일(월) 개최했다고 밝혔다.

대구국가산단 입지규제 문제를 대구시가 지난 3년여 동안 중앙부처와의 협의와 끈질긴 규제개혁 노력으로 해결하면서 쿠팡 대구첨단물류센터 건립사업이 마침내 본 궤도에 오르게 됐다.

대구시에 따르면 지난 2015년 11월 쿠팡(주)와 약 1천억원 투자해 대구국가산업단지에 첨단 물류센터를 건립하는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산업단지내에 전자상거래업의 입주를 제한하는 정부의 업종규제에 막혀 1년이 넘도록 사업추진에 진전이 없었다. 고민 끝에 산업시설용지를 지원시설용지로 변경하는 안을 제시해 마침내 2019년 1월 국토부가 승인하면서 사업추진의 가속도가 붙게 됐다.

쿠팡은 2021년 8월 준공을 목표로 총 3천 200억원을 투자해 부지 7만8천825㎡에 건축연면적 32만9천868㎡(약10만평, 지하 포함), 지하1층~지상5층의 최첨단시스템을 갖춘 초대형 물류센터를 건립한다.

최초 업무협약 시 투자규모가 약 1천억원에 불과하였으나, 3년여간의 논의 끝에 투자규모는 오히려 3배 이상 늘어나는 전화위복의 결과를 가져왔다.

이번에 건립될 쿠팡의 대구물류센터는 건축 연면적이 약 10만평 규모로 쿠팡의 물류센터 중 면적 기준으로 압도적인 1위이다.

대구센터는 영남권뿐만 아니라 충청‧호남‧제주까지 아우르는 남부 물류허브 역할 및 향후 글로벌시장 확장의 국내거점으로 활용될 예정이다.

또한 쿠팡 대구센터는 단순히 연면적 1위를 넘어서 새로운 최첨단 신규 물류기술 및 시스템을 도입하고 시험하는 장이 될 전망이다.

대구경북연구원 분석에 의하면 쿠팡 대구센터 투자는 생산유발효과 6천 352억원, 부가가치유발효과 1천 941억원 등 총 8천 293억원 규모의 경제적 파급효과를 가져와 지역경제 활성화에 기여할 것으로 전망된다.

현재 쿠팡과 거래 또는 입점중인 대구기업은 약 7천개로 연간 수천억원의 매출을 올리고 있으며, 앞으로도 쿠팡의 성장과 함께 대폭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아울러 쿠팡 대구첨단물류센터 운영이 본격화하면 국가산단 주변기업뿐만 아니라 대구․경북권 소재기업의 물류비를 절감시켜 지역 기업들의 경쟁력 향상도 기대된다.

권영진 대구시장은 “앞으로 인공지능·로봇을 통한 물류시스템 고도화, 자율주행 배송 도입 등 여러 분야에서 다양한 협력사업을 추진해 나갈 것이다”고 말했다.

김범석 (주)포워드벤처스 대표(오른쪽), 권영진 대구시장(왼쪽) (사진 - 대구시 제공)

이대성 기자  deconomic@naver.com

<저작권자 © 디지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대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