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기업산업 기업
대영채비 ‘2020년 본격적인 해외 진출의 원년으로 삼겠다’

(기업=디지털경제)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전기차 충전기 전문기업 대영채비가, 지난 7일부터 오는 10일까지 미국에서 열리는 세계 최대 테크놀로지 전시회 CES2020에 참가해 전기자동차 충전기를 선보인다.

대영채비는 2018년 이후 매년 CES 전시회에 참가해 대영채비의 전기차 충전기 생산기술, 디자인, 신상품 등을 꾸준히 홍보하고 있다.

대영채비는 전기자동차 충전기 제조, 설치, 관제, 운영, 사후서비스까지 원스톱서비스 솔루션을 제공하고, 7kW 완속충전기, 50kW 급속충전기와 100·200·400kW 대용량 초급속 충전 설비에 이르기까지 국·내외 모든 전기차 충전을 지원할 수 있는 제품군을 보유하고 있는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전기차 충전기 전문기업이다.

특히, 충전기 자체가 상하, 좌우 이동이 가능하고 주차된 전기차량에 직접 찾아가는 시스템으로 구축돼 전기자동차 전용 충전구역이라는 개념 자체를 바꿀 수 있는 획기적인 전기자동차 충전 시스템인 ‘스마트 무빙 충전시스템’을 개발, 쿠팡 대구캠프에 설치해 실증 적용을 마쳤다.

전 세계 자동차 시장이 친환경 자동차를 중심으로 빠르게 변하고 있는 반면에 공급이 수요를 따라가지 못해 문제가 되고 있다. 또한 전기 자동차 충전소의 부족, 긴 충전 시간, 고객 편의 부재 등으로 전기자동차 사용자들이 불편함을 겪고 있다.

이에 대영채비는 모든 충전 방식에 대응하면서도 사용자 니즈를 반영한 완속, 급속 충전이 가능한 다양한 충전기 라인업을 이번 CES 2020에서 선보인다.

이미 국내·외에서 현대, 포르쉐, 아우디 등 국내외 유명 자동차 제조사와 공용 충전기 공급, 급속 충전소 구축 등의 프로젝트 진행하고 있다.

정민교 대영채비 대표는 “이미 일부 국가의 수출 계약은 완료된 상태이며 이번 CES2020을 통해 국가별 파트너를 보다 확장해 나가겠다”며 “국내 1위 기업이 아닌 글로벌 1위의 충전기 회사로 발돋움해 나가는 첫 발걸음을 떼겠다”고 말했다.

전시제품 사진. (사진 - 대구시 제공)

김대광 기자  deconomic@naver.com

<저작권자 © 디지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대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