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기업산업 산업/경제/IT
경북도, 2020년 소상공인 행복경제 특별대책 마련

(경제=디지털경제) 경북도는 녹풍다경(綠風多慶 : 푸른 새바람으로 경북에 많은 좋은 일을 만들겠다는 의미)의 새바람을 도내 지역 상권에도 펼쳐나가겠다고 밝혔다.

도는 올해 새해에 들어서면서 특별대책을 마련하고 37억원 규모의 자체 예산을 투입해 맞춤형 지원 사업을 추진한다.

경북도에 따르면 그동안 행정안전부, 중소벤처기업부 등 중앙부처 지원사업에 지방비매칭을 통해 각종 활성화 사업을 추진해 왔으나, 이렇게 도 차원에서 새로운 해법과 돌파구를 찾기 위한 시도로 도비를 확보한 경우는 매우 이례적인 일이다.

지역에 인구는 줄고, 자영업은 제대로 성장하지 못하고, 창업 이후 폐업, 빚을 내 재창업에 나서면서 영업상의 흔들리는 구조가 반복되는 게 현실이다.

실제로 경북의 자영업자는 39만 6천명으로 전체 취업자의 26.9%를 차지하고 있는 만큼 전국 평균 20.3%보다 서민경제가 차지하는 비율이 훨씬 높다.

이에 따라 도에서는 특별지원대책으로 ▶경북 소상공 행복점포 지원 ▶고향시장 행복 마케팅 지원 ▶경북 행복상인 키움 지원 ▶소상공 새바람 체인지업 지원 ▶노란우산 공제 희망장려금 지원 등 5대 과제를 제시했다.

도는 우선 전통시장 또는 상점가의 소상공인과 자영업자들을 대상으로 경쟁력 있는 우수 핵점포 40개 내외를 선정해 맞춤형 환경개선 지원과 전략적 홍보로 스타상점을 만들고 상권 활성화를 도모하기 위한 사업에 5억원을 투자한다.

소상공인·자영업자에 대한 지원 외에도 골목상권 전체에 활력을 불어넣는 차원에서 전통시장 활성화 사업도 차질없이 추진할 계획이다.

경북도는 이 같은 내용을 골자로 한 ‘2020년도 소상공인 및 전통시장 행복경제 특별지원사업'을 이달 중에 신청과 선정을 위해 공고를 실시하고, 사업에 참여할 도내 소상공인과 전통시장을 해당 시・군을 거쳐 모집할 계획이다.

이와는 별개로, 중앙부처 국비 공모사업 또는 소상공인시장진흥기금 지원사업으로 ▶주차환경개선사업 ▶문화관광형 시장 육성 ▶특성화 첫걸음시장 기반조성 ▶청년몰 조성 ▶지역사랑상품권 발행 지원 등에 311억원의 사업비를 비롯해 도비 지원사업으로 ▶시설현대화사업 ▶클린5일장 육성사업 ▶화재안전시설 개보수 지원 ▶화재공제지원사업 등 올해 전체 21개 사업에 479억 3천만원을 투자한다.

한편 경북도는 지난 2일자로 소상공인 전담팀을 신설했고, 지난해 12월 6일 의성군 안계면에 문을 연 ‘경북행복경제지원센터’와 함께 소상공인과 전통시장 현장에서의 각종 사업간 시너지 효과를 극대화할 방침이다.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소상공인과 자영업자들을 위한 지원정책으로 지역 현장에서 가능한 맞춤형 지원 사업들을 추진할 계획이다”며 “이들에게 실질적인 매출증대와 안정적인 경영환경을 유지해 나가는데 도움이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경북도는 녹풍다경(綠風多慶 : 푸른 새바람으로 경북에 많은 좋은 일을 만들겠다는 의미)의 새바람을 도내 지역 상권에도 펼쳐나가겠다고 밝혔다. (사진 - 디지털경제DB)

김대광 기자  deconomic@naver.com

<저작권자 © 디지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대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