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 국내외종합
대구도시철도, 코로나바이러스 확산방지를 위해 방역·소독 강화

(종합=디지털경제) 대구도시철도공사(홍승활 사장)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 방지를 위해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지난 28일(화) 도시철도공사는 감염병 위기경보단계가 ‘경계’로 격상됨에 따라 예방활동팀, 감염자관리팀, 고객보호팀으로 구성된 대책반을 구성해 상시 대비·대응체계를 구축했다고 밝혔다.

대책반은 도시철도 이용고객 보호를 위해 전 역사에 손소독기 및 신발 소독판을 설치하고, 호흡기 증상을 보이는 고객을 위해 체온계 및 보건용 마스크를 긴급 비치했다.

또한 시설물을 통한 바이러스 확산 방지를 위해 역사와 전동차 내 긴급 방역을 실시하고, 사용된 승차권은 전량 소독 후 재사용, 에스컬레이터 손잡이, 개집표기 등 일 2회 소독을 일 4회로, 전동차 소독을 주 3일 매일 시행해 방역·소독을 강화키로 했다.

아울러 지역 내 확진자 발생 시 동대구역과 아양교역에는 ‘열화상 카메라’를 설치해 고열 증상을 보이는 고객을 선별해 마스크를 지급하고, 감염증 예방 국민 행동수칙을 안내하는 등의 대처를 할 예정이다.

도시철도공사 내 직원에게는 손세정제 및 마스크를 지급해 사용할 수 있도록 조치하고, 바이러스 확산 진정국면까지 개인적인 해외여행을 자제토록 조치했다.

홍승활 대구도시철도공사 사장은 “대구시 및 질병관리본부와 연계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산 진정국면까지 예방 및 확산방지에 총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대구도시철도공사(홍승활 사장)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 방지를 위해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사진 - 대구시 제공)

김민정 기자  deconomic@naver.com

<저작권자 © 디지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민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