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기업산업 산업/경제/IT
경북도, 경제 T/F단 꾸려 코로나바이러스 대응책 마련중소기업 긴급경영안정자금 300억원 지원

(경제=디지털경제) 경북도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산 방지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5일(수) 경북도에 따르면 재난안전대책본부를 중심으로 코로나바이러스 확산 방지를 기울이고, ‘경제 T/F단’을 꾸려 지역경제에 미치는 영향을 최소화하기 위해 대응책 마련에 나선 것이다.

이번 ‘경제 T/F단’은 지난 1월 31일 구축한 ‘경북경제 핫라인’에서 파악한 피해상황을 신속히 대응하기 위한 실행조직이다. 일자리총괄, 기업지원, 소상공인, 수출지원, 교통관리 등 5개 팀으로 구성해 가동한다.

일자리총괄팀은 대응책 총괄, 경제동향 파악, 일자리 대책을, 기업지원팀은 중소기업 피해대응 및 자금 지원을, 소상공인팀은 소상공인 피해대응 및 전통시장 활성화를, 수출지원팀은 도내 기업 수출입 활동 및 대응을, 교통관리팀은 대중교통 이용자 방역지원 등을 담당한다.

경제 T/F단은 시·군, 유관기관과의 긴밀한 공조체제를 유지해 지역별 경제분야 긴급 동향을 매일 모니터링하고 피해 최소화를 위한 조치를 즉각 시행해 나갈 방침이다.

사태가 장기화 될 경우를 대비해 중기부와 긴밀한 연락체계를 구축하는 등 지원방안을 모색하고 있다. 또 별도로 관내 피해기업을 위해 경북경제진흥원에서 상시 피해접수 창구를 운영한다.

특히, 도의 예산을 활용해 300억원 규모의 긴급경영안정자금을 마련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피해 중소기업을 신속하게 지원할 계획이다.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산에 따른 지역경제 동향을 현장에서 면밀하게 파악해 즉각적으로 지원할 수 있는 비상체제를 가동하겠다”고 말했다.

 

김대광 기자  deconomic@naver.com

<저작권자 © 디지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대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