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기업산업 산업/경제/IT
2월 광고경기전망지수, 코로나 바이러스 변수 촉각

(경제=디지털경제) 한국방송광고진흥공사(이하 코바코)가 2월 광고경기를 전망하는 광고경기전망지수(KAI)를 발표했다.

한국방송광고진흥공사에 따르면 2월 KAI는 100.7로 전월대비 보합세가 전망됐다. 제조업을 중심으로 하반기 경기 반등에 대한의견과 부정적 전망이 비등한 가운데 기업들도 광고 집행에 조심스레 기지개를 펴는 모양새다.

다만,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사태가 장기화될 경우 우리나라 경제에 악영향을 끼칠 가능성이 점쳐지면서 신중히 관망하는 분위기도 감지되고 있다.

전체 17개 업종 가운데 ‘가정용품 및 가사서비스’ 및 음식 및 숙박, 운수서비스 등 8개 업종이 강세를 보였고, ‘교육 및 사회복지서비스’, ‘식료품 및 비주류음료’ 등 계절적 특수가 마무리된 업종들이 약세를 보였다.

업종별로 강세와 약세로 비교적 뚜렷이 양분되는 양상이다.

코바코 대구지사는 “대구경북 광고시장의 경우 아파트청약시스템 한국감정원 이관에 따른 분양지연 등으로 2월 이후 지역 분양·건설업체들의 분양광고가 개시되면 2월 이후 지역 광고경기가 전월대비 다소 개선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전월 대비 2월 업종별 광고경기전망지수. (사진 - 한국방송광고진흥공사 제공)

김대광 기자  deconomic@naver.com

<저작권자 © 디지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대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