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 국내외종합
대구시, 대구시민의 날 기념식 취소코로나19 확진자 발생

(종합=디지털경제) 대구시는 ‘코로나19’ 31번째 확진자가 대구에서 발생함에 따라 21일 ‘새로운 대구시민의 날 기념식’을 취소했다고 밝혔다.

19일(수) 대구시에 따르면 시민의 날 변경 후 첫 번째 맞이하는 기념식인 만큼 규모를 축소하고 행정안전부의 ‘코로나19’ 감염증 확산방지 정부 지자체 행사 운영지침에 따라 안전대책을 마련해 기념식을 진행할 계획이었다.

그러나 18일 대구에서 ‘코로나19’ 31번째 확진자가 발생함에 따라 지역사회로의 추가적인 확산을 차단하고 시민들의 건강과 안전이 최우선이라는 판단하에 기념식을 취소하기로 결정했다.

다만, 시민주간에 개최하기로 한 각종 공연과 시민공모․참여행사는 연기를 결정했고, 대규모 집객행사가 아닌 전시행사는 열화상감지카메라 설치, 체온 측정, 손소독제 비치 등의 안전대책을 마련해 추진한다.

박희준 대구시 문화체육관광국장은 “38년만에 새롭게 정한 대구시민의 날의 축하하기 위한 첫기념식을 준비했으나 부득이 기념식을 취소하게 됐다”고 말했다.

대구시는 ‘코로나19’ 31번째 확진자가 대구에서 발생함에 따라 21일 ‘새로운 대구시민의 날 기념식’을 취소했다고 밝혔다. (사진 - 디지털경제DB)

김민정 기자  deconomic@naver.com

<저작권자 © 디지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민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