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기획/현장 기획/시리즈
코로나19 관련 대구 의료진 사망자 발생(118번째)경산시에서 내과 운영중 확진 환자와 접촉

코로나19 전국 사망자 175명(대구 사망자 118명) 중 처음으로 의료진이 사망했다.

3일 대구시와 경북대병원에 따르면 이날 오전 9시52분 경북대병원에서 치료를 받던 60세 내과 의사가 사망했다. 
경북 경산시에서 병원을 운영하는 A씨는 지난 2월25일 자신의 병원에서 확진 환자와 접촉했다.
이후 2월 말부터 증상이 있었고 3월18일 경북대병원 응급실에서 코로나19 검사를 받고 19일 확진으로 판명됐다.

기저질환으로 당뇨, 고혈압, 고지혈증을 앓고 있던 A씨는 지난 1일 심근경색 발생으로 응급 스텐트 시술을 받은 바 있다.

3일 오전 9시52분 경북대병원에서 치료를 받던 60세 의사 A씨가 사망했다. 의료인이 숨진 것은 처음이다. (사진=뉴시스)

김신우 대구시 감염병관리지원단장은 "사망 원인은 코로나19 바이러스에 의한 폐렴이며, 확진자에게 노출된 이후 폐렴이 상당히 악화된 상태였다. 바이러스에 감염되지 않았으면 사망하지 않았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대성 기자  deconomic@naver.com

<저작권자 © 디지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