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부동산금융 부동산건축
‘코로나 사태’ 대구 아파트 분양 홍보, VR·유튜브가 해결사현대건설 ‘대구역 오페라’ 동부건설 ‘두류 센트레빌’ 사이버 홍보 전략
코로나19 여파로 사람 간 접촉을 최소화하려는 '비대면' 문화가 확산하면서 부동산시장에서도 사이버 견본주택을 마련하는 등 대책 마련에 나서고 있다. 사진은 한 주부가 유튜브를 통해 아파트 분양 설명을 보고 있는 모습.

코로나19 여파로 사람 간 접촉을 최소화하려는 '비대면'(untact) 문화가 확산하면서 부동산시장의 흐름이 바뀌고 있다. 대면 접촉이 필수였던 부동산 분야에서도 언택트 문화가 새로운 트렌드를 형성하고 있다.
최근 건설사들은 앞 다퉈 사이버 견본주택을 비롯해 유튜브 라이브 방송, SNS 실시간 상담 등을 선보이며 소비자들과의 비대면 접촉을 늘리고 있다.
코로나19 장기화로 직접 관람이 제한된 실물 견본주택 대신, 사이버 견본주택 등으로 소비자들의 눈길을 사로잡기 위해 안간힘을 쏟고 있는 것이다.
대구의 한 분양업계 관계자는 “예전엔 견본주택에 직접 오는 소비자들을 보고 청약 성적표를 가늠했지만 근래에는 사이버 견본주택 운영만으로 수백대 1의 경쟁률을 보인 곳도 있다”며 “코로나19 사태 이후 실물 견본주택을 가상현실(VR)·증강현실(AR) 등 최첨단 기술로 촬영해 실제와 가깝게 구현해 소비자들의 니즈를 어느 정도 해소하고 있다”고 말했다.
현대건설은 지난 8일 대구시 북구 고성동1가 일대에 선보이는 힐스테이트 대구역 오페라의 사이버 견본주택을 개관하고 본격 분양에 나섰다.
힐스테이트 대구역 오페라 홈페이지에서는 가구VR, 항공 VR 및 e카탈로그 등이 공개됐다. 수요자들이 개별적으로 느끼는 궁금증은 분양전용 챗봇 서비스가 상담한다. 홈페이지 접속 시 1:1 채팅 문의하기를 통해 실시간으로 상담을 받을 수 있다.
동부건설도 15일 사이버 견본주택을 오픈하고 달서구 두류동 ‘두류 센트레빌 더시티’ 분양에 나섰다.
동부건설은 유튜브에 세대 안내 영상 5개를 올리고 ‘두류 센트레빌 더시티’의 장점을 최대한 강조하고 있다. 수요자들은 영상 속 도우미의 안내에 따라 △59㎡A 60가구 △59㎡B 33가구 △74㎡ 95가구 △84㎡A 95가구 △84㎡B 50가구를 현장에서 보는 듯 둘러 볼 수 있다.
‘두류 센트레빌 더시티’ 유튜브를 둘러 본 한 주부는 “각 세대별 정보가 너무 디테일 해 동영상의 안내를 따라 차분하게 전 세대를 둘러볼 수 있었다”며 “옛 오프라인 현장의 어수선한 분위기와는 다른 나름대로의 장점이 있는 것 같다”고 소감을 말했다.

한상갑 기자  arira6@naver.com

<저작권자 © 디지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상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