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행사/동정
긴급재난지원금? 우린 직접 방문해 처리해드려요봉화군 물야면, 직원 15명 24개 마을로 ‘찾아가는 행정’ 호평

 

봉화군 물야면은 18일부터 코로나19 정부 긴급재난지원금의 신속한 진행을 위해 직원 15명이 24개 마을을 방문하는 ‘찾아가는 행정’을 펼치고 있다. (봉화군 제공)

봉화군 물야면은 18일부터 코로나19 긴급재난지원금의 신속한 추진을 위해 직원들이 각 마을 분담 출장에 나서고 있어 주민들의 호평을 받고 있다.
이번 정부 긴급재난지원금은 코로나19로 인해 어려워진 지역경제를 살리기 위해 전 군민에게 지급되며, 3월 29일 기준 세대별 주민등록표를 기준으로 하되, 건강보험법 피부양자 개념을 적용하여 산정된 가구원을 대상으로 지급된다.
금액은 1인 가구 40만원, 2인가구 60만원, 3인가구 80만원, 4인가구 이상은 100만원으로 오프라인 신청 시 봉화사랑상품권으로 지급된다.
물야면사무소 직원 15명이 24개 전 마을로 찾아가 마을이장과 함께 세대주를 대상으로 긴급재난지원금 신청을 직접 받는다. 직원들이 마을로 나가 신청을 받음으로써 주민들이 면사무소를 직접 방문해야하는 번거로움과 불편을 최소하여 주민들로부터 호응을 얻고 있다.
서정선 물야면장은 “직접 찾아가는 현장 신청을 통해 주민들의 불편을 최소화하고, 긴급재난지원금 신청이 누락되는 일이 없도록 홍보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상갑 기자  arira6@naver.com

<저작권자 © 디지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상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