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기업산업 산업/경제/IT
헬스케어 기업 ‘쓰리에이치’ 대구 의료R&D지구 증액 투자스마트 지압침대 제조기업 명성... 20일 시청별관서 투자 협약
대구시는 헬스케어기업 ㈜쓰리에이치의 대구혁신도시 의료R&D지구 내 증액투자를 위해 20일 대구시청별관에서 투자협약을 체결했다.(대구시 제공)

대구시는 스마트 지압침대 제조기업인 ㈜쓰리에이치(대표 정영재)의 대구혁신도시 의료R&D지구 내 증액투자를 위해 20일 오후 2시 대구시청별관에서 투자협약을 체결했다.
㈜쓰리에이치(이하‘3H’)가 생산하는 지압침대는 척추전문병원, 한의원 등 30여 병원 등에서 사용되고 있으며, 다가올 비대면 의료시대에는 가정용 의료기기 시장도 큰 폭으로 확장될 것으로 예견되고 있어, 포스트 코로나를 준비하고 있는 대구 헬스의료산업 성장을 위한 좋은 사례로 주목된다.
3H는 척추경혈용 지압장치 특허를 바탕으로 온열기능을 내재한 차별화된 기술의 스마트 지압침대를 개발․생산하는 헬스케어 선도기업이다. 2019년 매출 337억원으로 평균매출 300%의 급성장*을 이루고 있으며 최근 미국, 중국 등 12개국으로 수출하고 있는 유망기업이다.
이번 협약을 통해 3H는 대구혁신도시 의료R&D지구 23,870㎡부지에 302억원을 추가 투입해, 연면적 21,391㎡ 규모의 생산공장 및 기술연구소 2개동과 홍보전시관 및 기숙사 1개동을 건립할 계획이다.
또한, 2023년까지 순차적으로 300여명의 직원을 신규채용 할 계획으로, 코로나로 인해 얼어붙은 지역 경제와 일자리 창출에 큰 활력소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한편, 3H는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적십자에 1억원을 기부, 소방서에 지압침대 3대를 기증하고, 전국 100여개 3H 판매대리점에 각 1천만원 상당의 물품을 상생협력 차원에서 지원하는 등 지역 사회공헌 활동도 적극 추진하고 있다.

한상갑 기자  arira6@naver.com

<저작권자 © 디지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상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