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 국내외종합
대구시교육청, 학생 안전 위해 5개 학교 원격수업으로 전환26일 등교개학 후 지역 학생 확진자 발생
대구시교육청은 등교개학 후 지역 학생 확진자가 발생함에 따라 27일 5개 학교를 원격수업으로 전환하는 조치를 취한다고 밝혔다.(사진 제공 대구시교육청)

대구시교육청(교육감 강은희)은 등교개학 후 지역 학생 확진자가 발생함에 따라 27일 5개 고교를 원격수업으로 전환하는 조치를 취한다고 밝혔다.
어제 26일(화) 밤늦게 관내 오성고등학교 3학년 학생이 코로나19 검사결과 확진자로 밝혀졌기 때문이다.
이 학생은 지난 5월 20일(수) 고등학교 3학년이 등교 개학한 다음날인 21일(목) 나이스 자가진단시스템으로 등교중지 안내를 받았다.
4일간 자율격리 하다가 26일(화) 관할보건소에서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
대구시 방역당국과 보건소, 교육청은 오늘 새벽 2시에 해당 학교에서 긴급대책회의를 열어 역학조사를 실시하고 오늘 중으로 시설방역을 실시하고 접촉자에 대한 검체검사도 완료하기로 했다.
역학조사 과정에서 해당 학생은 학교 내에서 급식시간 외에는 마스크를 착용한 채 생활하였고, 같은 반 학생 외에는 밀접접촉자가 거의 없는 것으로 밝혀졌으나, 하교 후 다른 학교에 다니는 학생들과 접촉한 사실이 드러나 접촉한 해당 학생들이 재학 중인 4개 고등학교(남산고, 능인고, 시지고, 중앙고)는 학생 안전을 위해 오늘 원격수업으로 긴급 대체할 계획이다.
시 보건당국의 역학조사는 오늘부터 계속 진행될 예정인데 역학조사 결과에 따라 접촉자가 증가할 수도 있어 방역 매뉴얼에 따라 행동하는 것은 매우 중요한 상황이다.

한상갑 기자  arira6@naver.com

<저작권자 © 디지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상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