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 국내외종합
코로나에 움츠렸던 대구 고속, 시외버스 다시 달린다서대구고속버스터미널 6월 1일부터 매표소·소화물 접수처 재개
코로나19 여파로 운영이 중단됐던 대구지역 고속, 시외버스 운행이 점차 재개된다. 사진은 대구서부정류장. (대구시 제공)

코로나19 여파에 따른 이용객 급감으로 운영이 중단됐던 대구지역 고속, 시외버스 운행이 점차 재개된다.
서대구고속버스터미널의 매표소와 소화물 접수처는 6월 1일부터 운영을 재개한다. 서부정류장, 북부시외버스터미널 휴행 노선들도 일부 재개된다.
서대구고속버스터미널은 3월말 기준 이용객은 전년 동월대비 94% 급감했고, 4월말 기준 이용객은 전년 동월 대비 86% 가까이 감소된 상태로 여전히 운영상의 어려움을 겪고 있으나, 승객들의 불편 민원 제기가 많고 일부 노선들도 5월 말부터 증회됨에 따라 대구시와 협의 해 6월 1일부터 매표소와 소화물 접수처 운영을 재개하기로 했다.
한동안 휴행됐던 원주, 춘천 노선(서부정류장, 북부시외버스터미널)이 6월 1일부터 1일 8회, 강릉, 속초 노선(북부시외버스터미널)은 6월 7일부터 1일 2회로 운행이 재개되면서 해당 터미널에서 이용이 가능할 예정이다.
동대구터미널, 서대구고속버스터미널 출발 노선들도 5월 말경부터 의정부 1일 1회 →3회, 인천 노선이 1일 2회→9회, 서울방면이 1일 20회→35회로 증회 된다.
고속버스의 경우 코버스(www.kobus.co.kr), 시외버스의 경우 버스타고(www.bustago.or.kr) 또는 티머니버스(txbus.t-money.co.kr)를 통해 예매 및 정확한 운행시간의 확인이 가능하다.
윤정희 대구시 교통국장은 “대구시 관내 터미널은 자체 또는 관할 보건소 협조, 군부대 지원 등을 통해 매일 방역을 실시하고 있다”면서, “버스 탑승 시 반드시 마스크를 착용하고, 터미널 대합실 이용 시에는 한 좌석 띄워 앉는 등 사회적 거리두기에 동참해 줄 것”을 당부했다.

한상갑 기자  arira6@naver.com

<저작권자 © 디지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상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