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부동산금융 부동산건축
수성구는 ‘5·11 전매제한 정책’의 무풍지대?아파트 매매가 전주 대비 0.09%↑
분양권 전매 제한을 강화하겠다는 정부의 5·11 정책 발표 후에도 대구 수성구의 아파트 가격이 다시 오른 것으로 나타났다. (디지털경제 DB)

정부의 5·11 정책 발표 후에도 대구 수성구의 아파트 가격이 오른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감정원이 4일 발표한 주간 아파트매매 동향에 따르면 1일 기준 수성구의 아파트 매매가는 전주 대비 0.09% 올랐다.
수성구 아파트 가격은 코로나19 확산세에 3월 2일부터 하락했고 4월 20일 이후 보합세를 유지하다 5월 11일 0.02% 오르며 상승 전환했다.
특히 5·11 발표 뒤인 18일 0.08%로 상승폭을 키웠고, 25일 0.07%, 6월 1일 0.09% 로 뛰었다. 이 기간 수성구의 상승폭은 대구에서 가장 컸다.
결과적으로 분양권 전매 제한을 강화하겠다는 정부의 5·11 정책 발표도 대구 수성구의 아파트 가격에 별 영향을 끼치지 못한 셈이다.
5·11 정책은 8월부터 지방 공공택지에서 분양하는 주택에 대한 전매행위 제한기간을 최대 4년으로 늘린다는 내용이 골자다.
이 정책이 발표된 후에도 수성구 아파트 가격은 하락세를 멈추고 반등한 뒤 4주 연속 상승 흐름을 이어가고 있다. 특히 5·11 발표 이후 상승폭이 오히려 가파르다.
부동산업계 한 관계자는 "수성구 아파트의 가격 상승을 예상한 투자자와 실수요자들이 규제 전 매수에 나서고 있지만, 매물이 많이 나오지 않으면서 이 것이 가격을 올리는 원인으로 작용하는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한상갑 기자  arira6@naver.com

<저작권자 © 디지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상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