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디지털워터 종합
'물산업' 인재 육성에 팔 걷어 부친 대구시, 경북도영남대 물산업 혁신대학 사업단 개소, 물기업 맞춤형 인재양성
대구시와 경북도가 추진하는 휴스타물산업 혁신대학 사업단 개소식이 19일 영남대 소재관에서 열린다. 사진은 국가 물산업 클러스터, 환경부 제공

대구시와 경북도가 추진하는 휴스타(HuStar·대경혁신인재양성) 물산업 혁신대학 사업단 개소식이 오는 19일 오후 영남대 소재관에서 열린다.
이날 개소식에는 권영진 대구시장, 서길수 영남대 총장, 최인종 물산업클러스터 입주기업협의회장, 정상용 한국환경공단 국가물산업클러스터사업단장 등이 참석한다.
영남대는 지난해 9월 대구시‧경상북도가 공동으로 추진하는 ‘휴스타 물산업혁신대학사업’ 공모에 선정돼 올해부터 3학년 학생 40명을 선발해 인재 양성 과정을 진행하고 있다.
물산업 혁신대학사업은 지역 미래 동력산업인 물산업을 이끌어 나갈 혁신 인재를 양성해 지역에 정착시키는 사업으로 대구시는 2019년부터 2023년 2월까지 약 39억원을 지원해 물융합분야 인재를 집중 육성한다.
영남대학교는 물산업 혁신대학 추진을 위해 기업수요 맞춤형, 물산업 융합 연계전공(스마트워터시스템융합전공)을 개설하고, 체계적인 교육시스템을 구축했다.
중심학과인 환경공학과 및 건설시스템공학과, 화학공학부 화공시스템 등 관련 재학생을 대상으로 매년 40명의 교육생을 선발하고, 관련 기업과 취업연계 인턴십 프로그램(현장실습)을 운영한다.
또 지역 내 물 기업 21개사와 연간 42명(2022년 기준)을 채용하는 협약 체결 등 전문적인 물분야 교육과정에 따라 기업수요 맞춤형 인재를 육성해 지역기업 취업을 지원한다.
권영진 대구시장은 “물산업은 환경‧화학‧기계‧소재 및 정보통신 등 첨단산업과 융합산업으로 기업체의 수요 또한 다양하다. 이번 혁신대학 개소로 지역 물산업 인재 양성과 취업을 연계한 일자리 선순환 체계를 구축해 대구·경북뿐만 아니라 대한민국 물산업 육성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상갑 기자  arira6@naver.com

<저작권자 © 디지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상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