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 국내외종합
수사심의위도 이재용 손 들어줬다"이재용 수사중단 불기소 처분" 과반의결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에 대해 기소 타당성 여부를 논의했던 검찰 수사심의위원회가 불기소 처분하라고 검찰에 권고했다. 디지털경제 DB

대검찰청 수사심의위원회가 26일 `삼성 경영권 승계 의혹` 수사와 관련해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등에 대한 `수사 중단 및 불기소`를 수사심의위원 과반 의견으로 의결했다.
대검 수사심의위는 이날 오전 10시 30분부터 오후 7시 40분까지 `삼성 사건`에 대한 기소 타당성 여부를 심의한 뒤 "수사팀과 삼성 측 의견서, 진술을 검토하고 위원들이 숙의를 거친 결과 과반수 찬성으로 수사 중단 및 불기소 의견으로 의결했다"고 밝혔다. 구체적인 표결 결과는 공개하지 않았다.
이날 수사심의위 안건은 이 부회장에 대한 수사 계속 여부와 이 부회장, 김종중 전 삼성전자 미래전략실 전략팀장, 삼성물산 주식회사에 대한 기소 여부였다. 심의위원들은 법조계, 학계, 언론계, 문화·예술계 등 분야별 각계 전문가 15명으로 구성됐다. 위원 1명이 불참했고, 표결권이 없는 위원장(직무대행)을 제외한 13명이 논의에 참여했다.
이날 회의에서는 자본시장법 위반 혐의를 어디까지 보고 판단할 것인지에 대해 검찰과 삼성 측 입장이 첨예하게 대립한 것으로 알려졌다.
위원 중 상당수는 자본시장법 위반 혐의를 입증하는 것이 쉽지 않다는 의견을 낸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 수사팀은 수사심의위원회 권고를 참고해 조만간 이 부회장의 기소 여부를 판단할 예정이다.

한상갑 기자  arira6@naver.com

<저작권자 © 디지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상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