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기업산업 노동/일자리/창업
車부품사 한국게이츠, 대구공장 닫고 한국 철수달성1차산업단지 150명 근로자 실업 위기…대구경북 경제 찬물
대구의 외국계 자동차부품 제조사 '한국게이츠'가 대구공장을 닫고 철수한다고 밝혀 지역 경제계에 충격을 주고 있다. 사진은 한국게이츠 홈페이지 캡처

대구의 외국계 자동차부품 제조사 '한국게이츠'가 대구공장을 닫고 철수한다고 26일 밝혔다.
공장이 폐쇄되면 150명이 넘는 이 회사 근로자가 실업자로 내몰릴 위기에 처한데다 코로나19 사태로 침체에 빠진 지역 경제에도 찬물을 끼얹게 될지 않을까하는 지역경제계의 우려가 크다.
한국게이츠는 보도자료를 통해 "대구 공장을 법적 절차와 규정에 따라 폐쇄하고 한국에서 철수한다"고 밝혔다. 한국게이츠는 미국 게이츠와 일본 업체의 합작회사로 1989년 설립됐다.
한국게이츠는 "대구 공장이 주력으로 삼아온 자동차 시장에서 사업 효율성을 개선하기 위해 글로벌 사업 환경을 계속 검토해왔다"며 "본사가 지난해부터 해온 사업구조조정의 하나로, 코로나19로 인해 불가피하게 일정이 당겨졌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본사에서도 수많은 선택지와 대안을 고려하며 최대한 신중하게 검토해 왔으나 유감스럽게도 대안을 찾지 못했다"며 "직원들을 존중하는 자세로 공정하게 지원하기 위해 노력하겠다. 업계 모범 사례에 부합하는 퇴직 프로그램을 제공하겠다"고 밝혔다.
대구 달성1차산단에서 자동차 타이밍벨트에 들어가는 고무 부품을 생산하는 이 회사는 현대차 등 완성차업체와 직접 거래하는 1차 벤더다.
2014년 사모펀드인 블랙스톤이 인수한 게이츠는 본사가 미국 콜로라도주에 있으며 한국게이츠를 포함해 전 세계 30개국에 100개 이상의 공장을 두고 있다.
업계에서는 한국게이츠의 대구공장 철수가 경영상 불가피한 선택이었다기보다는 노사갈등, 코로나 사태 등이 복합적으로 작용한 결과로 보고 있다. 지난 4월 공시된 이 회사의 영업이익은 지난해 61억여원, 2018년 영업이익은 64억여원으로 비교적 나쁘지 않은 경영상태를 보였기 때문이다.
이번 사태가 국내 자동차부품 공급망에 미치는 영향은 미미할 것으로 보인다. 판매법인 게이츠유니타코리아가 중국에서 생산한 제품을 들여오기 때문이다.

한상갑 기자  arira6@naver.com

<저작권자 © 디지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상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