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기업산업 노동/일자리/창업
대구시, 1,120억 투입, 1만6,500개 희망일자리 만든다경기, 서울 이어 전국 3번째 규모 국비 1,008억원, 지방비 112억원 더해
대구시는 공공분야 역대 최대 규모인 1만6,500여명이 참여하는 ‘대구형 희망일자리 사업’을 추진한다. 대구시 제공

대구시는 코로나19발 지역경제 위기를 돌파하고, 고용시장에 활력을 불어 넣기 위해 공공분야 역대 최대 규모인 1만6,500여명이 참여하는 ‘대구형 희망일자리 사업’을 추진한다.
대구시는 정부 일자리 대책 발표에 맞춰 국비 1,000억원 확보를 목표로 발 빠른 대응에 나서 왔다. 그 결과 경기와 서울에 이어 전국 3번째인, 시·도별 인구수 기준안 705억원 대비 303억원 늘어난 국비 1,008억원을 잠정 확보했다.
여기에 지방비 112억원(시비 67억원, 구·군비 45억원)을 더해 총 사업비 1,120억원을 투입, 취업취약계층, 청년, 여성 등 시민 16,500명 이상이 참여하는 ‘대구형 희망일자리 사업’을 역대 최대 규모로 추진하게 됐다.
이번 사업은 코로나19 극복과 지역 경제 회복을 위한 공공분야 전반에서 이뤄지며 △생활방역지원 43개 사업 8,540명, △공공휴식공간개선 25개 사업 3,900명, △공공업무지원 18개 사업 2,050명, △재해예방 6개 사업 140명, △청년지원 17개 사업 1,220명, △지역 특성화 6개 사업 650명 등 6개 유형 총 115개 사업에 16,500여명이 참여하게된다.
특히, 대구시는 최근 코로나19의 지역 확산세가 누그러지고 있으나 시민 의식과 방역에 대한 관심이 느슨해질 경우 언제든 재유행할 수 있는 상황을 사전에 차단하기 위해 ‘생활방역지원’을 집중 추진, 코로나19 범시민운동과 연계해 사업 효과를 높여 나갈 계획이다.
사업 참여 신청은 대구시에 거주하는, 만 18세 이상 근로 능력이 있는 시민이면 누구나 가능하며, 해당 경력과 자격증 보유, 청년이나 경력 여성 등 사업별 성격에 따라 구분될 수 있다.
신청기간은 7월 1일부터 10일까지이며 신분증 지참 후 주소지별 읍면동행정복지센터를 방문해 신청서류 등을 작성하면 된다. 휴폐업 증명서, 취업보호·지원대상 증명서 등 가점 서류는 개별 준비해야하며, 건강보험 등 추가 서류 등은 신청기관에서 요구할 경우 별도 제출하면 된다.
신청 결과는 소득, 재산과 취업보호·지원 대상, 코로나19에 따른 실직, 폐업 등 선발 기준에 따른 심사를 거쳐 7월 29일 구·군별로 발표할 예정이다.
참여자는 8월 3일부터 12월 18일까지 사업별 장소에서 주 15~40시간씩 시급 8,590원, 매월 67만~180여만원의 급여를 받는다. 참여 사업에 따라 근로기간, 시간 등은 차이가 있다.
궁금한 사항은 주소지 읍·면·동행정복지센터, 구·군 일자리부서 및 대구시 달구벌콜센터(053-120), 일자리노동정책과(053-803-6731~3)로 문의하면 된다.

한상갑 기자  arira6@naver.com

<저작권자 © 디지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상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