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부동산금융 부동산건축
LH, 임대아파트 분양전환분 공기업에 매각 논란회사 소유 13가구 한전KPS에 팔아

한국토지주택공사(LH)가 공공임대주택을 일반분양으로 전환하면서 무주택자와 서민 등이 아닌 공기업에 매각해 말썽이 일고 있다.
LH는 경북 울진군 울진읍 이안아파트가 임차 10년이 지남에 따라 일반분양으로 전환했다. 이 과정에서 최근 회사 소유 13가구를 한전 자회사인 한전KPS에 매각했다.
LH는 앞서 지난해 11월에도 15가구를 한전KPS에 매각하는 등 총 28가구를 팔았다.
주민들은 "LH가 이안아파트의 일반분양 전환을 한다기에 공고만 손꼽아 기다렸는데 공고도 하지 않은 채 공기업인 한전KPS에 팔았다"며 "LH가 서민 주거공간 마련이라는 본래의 설립 목적보다는 돈벌이에만 혈안이 돼 있는 게 아니냐"고 성토했다.
한전KPS는 원자력 공기업으로서 울진읍과 죽변면 등지에 이미 상당수의 사택을 보유하고 있다. 무주택 서민을 위한 주택정책을 펴야 하는 LH가 서민이 아니라 자금력이 풍부한 공기업에 아파트를 무더기로 팔아 넘기는 '집 장사'를 했다는 비난이 쏟아지고 있다.
이에 대해 LH 관계자는 "일반분양으로 전환할 때 미분양 가구의 경우 공기업에게도 매각이 가능하기 때문에 관련 규정에 따라 매각을 실시한 만큼 법적으로는 문제가 없다"면서 "이번 물량도 일반분양 전환 뒤 팔리지 않고 남아 있는 가구여서 한전KPS와 매매계약을 체결한 것"이라고 말했다.

조효민 기자  deconomic@naver.com

<저작권자 © 디지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효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