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기업산업 노동/일자리/창업
대구시, 엑스코서 ‘대구형 리쇼어링 인센티브’ 설명회'국내복귀기업 지원정책' 본격화
대구시와 대구상공회의소가 30일 엑스코에 마련한 국내복귀기업 지원정책 홍보설명회에서 권영진 대구시장이 대구형 리쇼어링 인센티브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대구시 제공

대구시와 대구상의는 30일 오후 엑스코에서 정부 유턴 정책 및 '대구형 리쇼어링 인센티브 패키지'를 소개하는 '국내복귀기업 지원정책 홍보설명회'를 공동 개최했다.
이번 설명회는 두 달여 동안 대구상공회의소, 코트라, 해외진출기업, 기업지원기관 등 현장 목소리를 종합적으로 반영해 지난 25일 비상경제대책회의에서 최종 확정한 대구형 리쇼어링 패키지.
코트라의 인베스크 코리아(Invest KOREA) 장상현 대표와 해외사업장을 둔 대구권 25개 기업, 지역 내 22개 기업지원기관 등에서 관계자 90여명이 참석했다. 특히 이날 설명회에서는 대구형 리쇼어링 패키지에 대한 관심이 뜨거웠다.
 ‘대구형 리쇼어링 인센티브 패키지’는 유턴기업의 국내 안정적 정착을 위해 대구만의 파격적이고 차별화된 인센티브 제공 등의 내용을 담았다.
해외 청산에서부터 국내 정착 전단계까지 전담컨설팅, 입지 및 보조금, 인력채용, 거주지원, 스마트공장 구축, 지방세 감면, 정책자금 우대 등 실질적인 도움을 줄 수 있는 패키지로 구성했다. 정부 정책을 연계·보완해 지자체 차원의 ‘맞춤형 지원책’을 선제적으로 마련했다는 평가를 받았다.
대구시 관계자는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범정부 차원의 유턴 지원정책이 강화되고 있는 유리한 상황을 이용해 침체된 대구경제에 새로운 활력을 불어넣을 방침”이라 밝혔다.
권영진 대구시장은 “코트라와 대구시가 힘을 합쳐 올 하반기 내 1~2개라도 성공사례를 발굴해 대구사례가 전국모델이 될 수 있도록 할 것”이라며 “국내 복귀를 고민하는 기업에게 확신과 신뢰를 줄 수 있는 분위기를 확산시켜 지역경제 활성화와 일자리 창출로 이어질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한상갑 기자  arira6@naver.com

<저작권자 © 디지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상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