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기업산업 산업/경제/IT
대구기계부품연구원, 절삭공구 공공플랫폼 만든다절삭공구, 가공물 종류, 현장 연결해 공정 최적화
DMI는 제조현장 적용을 위한 ‘절삭공구 공공 데이터 플랫폼’ 개발에 나선다. 대구기계부품연구원 전경. 디지털경제 DB

대구기계부품연구원(DMI)은 제조현장 적용을 위한 가공 공정 모니터링 기반의 ‘절삭공구 공공 데이터 플랫폼’ 개발에 나선다.
제조 현장의 절삭공구와 가공물 종류 등을 분석할 수 있는 이 플랫폼이 완성되면 가공공정 최적화에 보탬이 될 전망이다.
이 플랫폼은 국내 절삭공구 제조기업의 공구정보를 활용해 만든다. 지역기업인 신화에스티, 에이치를 비롯해 한국생산기술연구원, 두산공작기계, 위즈코어, 베어링협회, 연합시스템이 참여한다.
DMI 주관으로 2023년 12월까지 국비 총 50억 원을 투입해 만드는 이 플랫폼은 공구와 가공물 정보를 현장 환경과 연결해 가공공정을 최적화시켜줄 수 있다. 아울러 공구수명 예측 및 진단까지 가능해진다.
DMI 관계자는 "최근 제조업 환경은 부품 경량화와 고강도화 추세로 가공이 어려운 신소재 부품산업이 급성장하고 있지만, 절삭가공 산업에서는 공구 선정 및 가공 최적화에 어려움이 발생하고 있다"며 "이번 플랫폼 구축을 통해 맞춤형 절삭공구 및 가공물 추천과 최적화된 가공현장을 구현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대구에는 대구텍, IMC엔드밀, 한국OSG 등 다수의 글로벌 절삭공구기업이 자리 잡은 가운데 대구가 절삭공구분야 산업 거점으로 입지를 더욱 확고히할 것이란 기대감도 커진다.
특히 국내 유일의 절삭공구 분야 전문기술지원센터인 DMI 첨단공구기술지원센터가 2017년 성서3차산단에 들어선 이후 신뢰성평가, 시험평가, 시제품 제작 관련 장비 18종을 확보해 기술지원 및 연구개발에 활용하고 있다.
대구기계부품연구원 송규호 원장은 “플랫폼 개발을 통해 가공기술의 고도화와 제조현장의 스마트화를 이루고 침체된 국내 부품가공 산업에 활력을 불어넣겠다”고 말했다.

조효민 기자  deconomic@naver.com

<저작권자 © 디지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효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