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 국내외종합
대구경북통합신공항 후보지 선정 '29일 대타협 기대'국방부 파격적 인센티브 제안, 김 군수의 양보 필요
군위주민들이 27일 군위시장에서 ‘우보공항 사수 범군민결의대회’를 열고 거리를 행진하며 공동후보지 장례식 퍼포먼스를 펼치고 있다. 군위군 제공

대구경북통합신공항 후보지 선정 최종시한이 사흘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29일 김영만 군위군수와 정경두 국방부 장관의 단독면담에서 공동후보지 유치 신청이라는 결론을 내려야 한다는 여론이 높아지고 있다.
국방부가 파격적인 인센티브를 제안하고, 김 군수가 대승적 양보, 공동후보지 수용을 통해 소모적 논쟁을 끝내고 대구경북의 미래를 향한 발걸음을 함께 내디뎌야 한다는 것.
대구·경북은 '군위설득안(영외관사·민항 터미널 군위 설치)'은 물론 군위 대구편입에 대한 지지 의사도 밝히고 있다. 경북도의회도 대구시와 대구시의회·경북도지사가 공동합의문에 서명하면 돕겠다는 입장을 밝힌바 있다.
이런 노력에도 김 군수와 군위군이 좀처럼 입장 변화를 보이지 않고 있다. 따라서 국방부가 단독후보지 탈락으로 큰 상처를 입은 김 군수와 군위 군민의 마음을 보듬을 수 있는 파격적 제안을 내놓아야 한다는 것이다.
김 군수도 더 이상 무리수를 두기보단 대구·경북의 발전을 위한 결단을 내려야 한다. 김 군수는 정 장관과의 면담에서 단독후보지의 당위성을 다시 설명하고, 제3 후보지 선정 시 군위군 포함을 요구할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군위군이 오는 31일까지도 소보 유치신청을 하지 않지 않을 가능성이 높아지면서 K2를 이전할 제3지역을 찾는 것이 시급해졌다는 말이 나오고 있다.
특히 27일의 ‘우보공항 사수 범군민결의대회’를 지켜 본 사람들은 군위군민들이 공동후보지 신청에 강경하게 반대하고 있어 오는 31일이 되더라도 공동후보지 유치신청이 쉽지 않을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한 공항 전문가는  “지역사회가 가장 우려하는 상황은 대구경북 통합신공항이 파국으로 치닫는 사이 부산·울산·경남이 재추진하는 가덕신공항 건설 사업이 주도권을 선점할 수 있다”며 “만약 가덕신공항이 먼저 개항하는 최악의 시나리오가 현실화한다면공항이전을 계기로 도약을 꿈꾸던 대구경북의 염원도 한순간에 물거품이 될 수 있다”고 밝혔다.

한상갑 기자  arira6@naver.com

<저작권자 © 디지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상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