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 국내외종합
존폐 위기 몰린 패션연 '전직원 호소문' 발표“사업 수주 중 구조적 문제로 건물 경매·운영 중단 위기”
극심한 경영난으로 존폐 위기에 처한 한국패션산업연구원. 디지털경제 DB

극심한 경영난으로 존폐 위기에 처한 한국패션산업연구원(이하 패션연) 직원들이 산업통상자원부에 기관 정상화를 호소했다.
직원 일동은 28일 호소문을 통해 “연구원 모든 직원은 본원 건물 경매, 기관 운영 중단이라는 절체절명의 위기 속에서 한 마음으로 기관 정상화를 위해 간곡히 요청한다”고 밝혔다. 이어 패션연은 “연구원의 업계 지원 중단은 코로나19 사태로 심각한 환경에 놓인 패션·봉제 업계의 고통을 더욱 과중시킬 수 있다”며 “산업통상자원부에 이사회 의결 사항인 5억원 대출 승인을 우선 요청하고, 연구원 정상화를 위한 대출 승인과 지원을 요청드린다”고 강조했다.
앞서 패션연 이사회는 지난 20일 산재 유족 위로금과 밀린 4대보험료 및 세금 지급을 위해 연구원 건물을 담보로 5억원의 대출을 받기로 의결했으나, 상급기관인 산업통상자원부가 이 중 1억4천만원만 대출하라며 제동을 걸었다.
패션연은 28일 건물 경매와 관련된 채권자 설득에 나섰지만 성공을 장담하기 어려운 상황이다.
담보대출금 조정 차 이사회를 소집하기에도 물리적으로 시간이 부족해, 건물은 건물대로 경매에 넘어가고, 미납 4대보험금 및 세금도 변제할 길이 없어 8월부터 사실상 기관운영이 마비될 위기다.
패션연의 요청에도 산업부가 여전히 묵묵부답인 가운데 패션연에 연간 30억원 내외의 각종 기업지원 사업을 맡겨온 대구시도 난감해 하고 있다.
대구시 관계자는 "산업부와 패션연 사이에서 중재 노력을 하고 있지만 산업부 내부 기류가 상당히 부정적인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조효민 기자  deconomic@naver.com

<저작권자 © 디지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효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