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 국내외종합
‘오지마을 효자 안동행복택시’ 시민 곁으로 달려갑니다용상동·옥동·송하동 등 5개 마을에 확대 운행
안동시는 오지마을에 ‘행복택시’를 확대 운영한다고 밝혔다. 안동시 제공

안동시는 오·벽지 마을주민들의 이동권을 보장하고 교통복지를 증진하기 위한 행복택시를 용상·옥·송하동 3개 동지역의 5개 마을에 확대운행 한다.
2017년 도입된 행복택시는 현재까지 11개 읍·면 87개 마을, 이용 주민이 연간 2만 명이 넘을 정도로 수혜주민이 많았지만 동지역은 관련 조례에 운행지역 및 운행마을 기준이 없어 지원을 받지 못하고 있었다. 이에 시의회는 동지역의 교통 소외 주민을 지원하고자 지난 5월 관련 조례를 개정했다.
운행지역은 기존의 읍·면지역에서 동지역까지 확대하고, 운행기준 또한 버스 승강장으로부터 마을까지 거리가 1.5㎞이상에서 1㎞이상으로 완화하였다. 이에 따라 처음으로 8월 1일부터 용상·옥·송하동 3개 동지역 5개 마을에도 행복택시 운행을 시작한다.
이에 그치지 않고 기존의 면지역에서 지원받지 못했던 마을들도 재조사하여 수혜주민을 늘리고, 오는 9월부터는 강남동 또한 행복택시 운행을 시작할 예정이다.
안동시 교통행정과장은 “앞으로 안동시는 한사람의 주민이라도 교통 이용의 불편이 발생하지 않도록 교통복지 혜택을 늘리기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며 의지를 밝혔다.

조효민 기자  deconomic@naver.com

<저작권자 © 디지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효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