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 국내외종합
나홀로 아동 300여 명 방학 중 대학생 멘토와 일대일 멘토링비대면 중심 학습·정서 지원...필요시 대면 멘토링도 병행
대구시교육청은 방학 중 교육취약계층 학생지원을 위한 대학생 멘토링을 운영한다. 대구시교육청 제공

대구시교육청은 방학 중 보호자 부재로 돌봄을 받지 못하는 나홀로 아동 지원을 위해 방학 중에도 교육취약계층 학생지원을 위한 대학생 멘토링을 운영한다.
조손 가정, 한부모 가정 등 방학중 교육 및 돌봄 공백이 클 것으로 우려되는 초ㆍ중학생 300여 명의 신청을 받아 대학생 멘토와 일대일 연결해 8월 말까지 온라인 중심으로 멘토링을 운영하며 필요시 대면 멘토링도 병행한다.
이번 멘토링은 예비교사인 교대, 사대 대학생들로 멘토를 구성해 정서 지원, 생활 지도 뿐 아니라 방학인 점을 고려, 교육 격차 해소를 위한 학습 지원까지 세심하게 살필 예정이다.
멘토들은 고교 시절 지역아동센터에서의 멘토링 경험을 살려 좋은 멘토, 언니, 누나가 되겠다, 멘티로 연결된 친구와 멘토링이 끝난 이후에도 지속적으로 잘 지내는지 연락하고 지내겠다는 등 각오를 다지며 이번 멘토링에 지원했다.
특히, 지난 온라인 개학에 따른 교육취약계층 학생 지원을 위한 대학생 멘토링에 참여했던 대학생들이 온라인으로만 진행해 만나지 못했던 아쉬움과 방학 중 더 신경을 써주고 싶은 마음에 이번에 또 신청하는 경우도 있었다.
멘티들도 이번 방학 중 멘토링을 통해 1학기 중 부족한 학습량을 보충하고, 멘토와 교감하며 꿈을 키우기 위한 밑거름을 마련할 예정이다

김민정 기자  deconomic@naver.com

<저작권자 © 디지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민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