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기업산업 노동/일자리/창업
대경연 "신공항 지역경제 파급효과 51조·일자리 40만개"코로나19 뉴딜·지역 경제 일으킬 대형 호재 작용
경북 군위군 소보면과 의성군 비안면에 들어서게 되는 통합신공항 조감도. 경북도 제공

통합신공항이 지역 경제에 미칠 파급효과가 50조원이 넘는다는 분석이 나왔다.
31일 대구경북연구원이 대구경북통합신공항의 경제적 파급효과를 분석한 자료에 따르면 통합신공항이 건설될 경우 대구·경북에 미칠 경제적 파급효과는 생산유발효과 35조9669억원, 부가가치유발효과 15조3171억원, 취업유발효과 40만5544명으로 추정된다.
통합신공항은 직접적인 수혜를 보는 군위·의성군을 넘어 대구경북이 비상하는 엔진으로 작용한다는 것이다.
글로벌기업 유치, 공항 기반 여객·물류서비스 다변화, 공항 연계 지식서비스업 동반 발전 등 대구경북에 엄청난 파급효과가 예상된다.


경제적 파급효과를 공항건설, 공항 연결 교통망 구축, 공항 연관 산업 육성, 공항복합도시 조성 및 기타 파급효과 등 총 4가지 분야로 나눠 분석한 결과 통합신공항 건설에 따른 파급효과는 생산유발액 9조7841억원, 부가가치유발액 4조3101억원으로 추정되고 공항 건설에 따른 취업유발인원은 10만5242명으로 추정된다. 일자리 창출 효과가 매우 큰 사업인 것으로 조사됐다.
공항 연결 교통망 구축에 따른 파급효과는 생산유발액 13조6597억원, 부가가치유발액 4조8926억원, 취업유발인원 9만8750명으로 추정된다. 공항 연관 산업 육성에 따른 파급효과는 생산유발액 10조5043억원, 부가가치유발액 5조3651억원, 취업유발인원 18만3864명으로 추정된다.
공항복합도시 조성에 따른 파급효과는 생산유발액 1조4436억원, 부가가치유발액 5171억원, 취업유발인원 1만436명으로 추정된다. 또 공항복합도시 총생산액은 4272억원, 대구·경북 주민의 이동비용 절감에 따른 생산유발액은 1481억원으로 추정된다.

한상갑 기자  arira6@naver.com

<저작권자 © 디지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상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