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기업산업 산업/경제/IT
“서대구역 복합환승센터 경제성 충분하다”국토부 사전타당성 용역 결과 ‘사업성’ 평가...역세권 개발 청신호
서대구 역세권 개발 조감도. 대구시 제공

국토부가 서대구역 환승센터 사업이 타당성이 있다는 결론을 내려 사업 추진에 탄력이 붙을 것으로 보인다.
30일 서대구 역세권 개발사업의 주요 시설인 환승센터에 대한 국토교통부 사전타당성 용역 최종 보고회에서 사업의 경제성이 있는 것으로 검토됐다.
서대구역 환승센터는 서대구역 건설 등 교통인프라 개선으로 인한 교통 중심지 역할은 물론 문화·업무·상업 기능이 어우러진 서대구 역세권 개발 사업의 핵심 시설이다.
시는 이번 용역에서 서대구역 인근 시외버스(서부·북부) 및 고속버스(서대구) 터미널 이용객을 수용하는 광역복합환승센터 건립을 제안했다.
이에 따른 경제성분석(비용대비 편익 B/C) 결과 0.93∼1.2로 사업성이 있는 것으로 검토됐다.
환승센터는 연면적 18만㎡에 지하 5층, 지상 6층 규모로, 대구의 새로운 교통 거점 역할을 할 것으로 보인다.
시는 9월 14일까지 환승센터를 포함한 서대구 역세권 개발 사업계획서를 공모해 내년 상반기 민간사업자를 선정할 예정이다.
권영진 시장은 "대구 동서 균형발전 주축사업인 서대구 역세권 개발이 성공적으로 추진되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한상갑 기자  arira6@naver.com

<저작권자 © 디지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상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