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기업산업 노동/일자리/창업
대구시, 포스트 코로나 대응 위해 1조원 푼다제2차 추경에 경영안정자금 1조원, 중견기업 안정자금도 3,000억원
대구시는 코로나19에 따른 경제위기 극복을 위해 경영안정자금 지원규모를 전국 최대인 2조 2천억원 규모로 확대 공급한다. 사진은 대구 경제의 중심인 성서공단. 디지털경제 DB

대구시는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경제위기 극복과 포스트 코로나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경영안정자금 지원규모를 1조원 늘려 전국 최대인 2조 2천억원 규모로 확대 공급한다.
중소기업 연쇄 도산을 방지하기 위해서도 매출채권보험 인수규모를 기존보다 2배 늘린 2,600억원 규모로 지원한다.
대구시는 지난 4월 1차 추경으로 경영안정자금을 당초 8,000억원에서 1조 2천억원으로 확대한 바 있으나, 기업과 소상공인의 자금수요가 계속돼 7월 27일 기준으로 1조 1,259억원을 지원해 자금의 94%가 소진됐다. 이에 대구시는 하반기 자금지원을 위해 2차 추경 지원 규모를 1조원 확대하고 8월 4일부터 시행한다.
경영안정자금 지원은 지역 중소기업 및 소상공인이 시중은행에 운전자금을 저리로 융자받을 수 있도록 대구시가 추천하고, 대출이자의 일부를 지원하는 것으로 대출금액과 우대여부에 따라 1.3~2.2%로 대출이자를 1년간 지원받을 수 있다. 매출이 종전보다 10% 이상 감소한 중소기업·소상공인 지원을 위한 긴급 경영안정자금은 2,000억원으로 확대 편성한다.
특히, 대구시는 이번 경영안정자금 확대편성으로 지역 중견기업에도 3,000억원 규모의 자금을 배정해 신규 지원한다.
대구시는 지자체 최초로 중견기업에도 경영안정 자금을 지원하기로 했다.지원대상은 관내 111개 중견기업이며, 지원규모는 3,000억원으로 기업당 50억원 한도로 1년간 1.3%~1.7%의 이자를 지원한다.
시는 지역 중소기업의 거래처 연쇄 부실화에 따른 위험 방지와 거래의 안정성 확보를 위한 매출채권보험료 지원 사업도 인수규모를 1,300억원 늘려 총 2,600억원 규모로 지원을 확대한다.홍의락 대구시 경제부시장은 “지역의 중견기업, 중소기업, 소상공인을 모두 포함하는 경영안정자금 확대 지원으로 코로나19로 인한 경제위기 극복에 보다 탄력을 받을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면서, “포스트 코로나에 대비해 전방위의 경제 대책을 선제적으로 수립·시행해 경제위기 조기 극복과 지역경제 성장에 온 힘을 기울여 나가겠다”고 말했다.
경영안정자금을 지원받고자 하는 기업과 소상공인은 가까운 대구신용보증재단 6개 영업점 또는 신용보증기금 6개 영업점(유망 창업기업), 기술보증기금 3개 영업점(기술형창업기업)을 방문해 신청할 수 있으며, 매출채권보험 가입과 보험료 지원은 신용보증기금 대구신용보험센터를 방문해 신청할 수 있다.

한상갑 기자  arira6@naver.com

<저작권자 © 디지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상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