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6차산업 6차산업종합
상주 프리미엄 복숭아, 싱가포르 시장 뚫었다일반 복숭아의 두 배 가격으로 시범 수출, 반응 좋아 추가 주문
상주시 도남동 복숭아친환경영농조합법인이 재배한 프리미엄 복숭아. 상주시 제공

상주시 도남동 복숭아친환경영농조합법인이 재배한 프리미엄 복숭아가 16일 싱가포르 수출길에 올랐다.
이번에 수출한 복숭아는 달고 빨간색이 선명한 데다 크기가 큰 우수 상품으로, 싱가포르의 상위 소비층을 겨냥한 것이다.
수출 물량은 프리미엄 복숭아 4.5kg짜리 40박스다. 가격은 현재 수출 중인 일반 복숭아의 약 두 배인 박스당(4.5kg) 4만원이다.
법인 관계자는 “현재 수출하는 복숭아 중 가장 높은 가격”이라며 “품질이 좋고 맛이 뛰어나 추가 주문이 들어오고 있다”고 밝혔다.
시범 수출한 복숭아는 색깔, 당도, 크기 등에서 다른 상품보다 뛰어나 상품성이 높다는 평가를 받았다.
싱가포르는 다양한 인종이 거주하며 구매력도 높은 편이어서 상주의 프리미엄 복숭아가 인기를 끌 것으로 기대된다. 이를 계기로 동남아 다른 국가의 상위 소비층 공략에도 도움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
법인 측은 올해 최장 기간 장마로 복숭아 재배에 어려움이 있었지만 10년 넘게 수출한 회원 농가들의 노하우로 품질 좋은 복숭아를 생산해 성공적으로 수출 길을 열게 됐다.
김재목 대표는 “앞으로 더 많은 프리미엄 복숭아를 수출하기 위해 별도의 포장개발을 시작했고 상주시와 협력해 재배기술도 개발할 것”이라며 “이제 일본의 프리미엄 복숭아를 뛰어넘는 명품 복숭아를 수출하겠다”라고 말했다.

조효민 기자  deconomic@naver.com

<저작권자 © 디지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효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