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기업산업 노동/일자리/창업
코로나 장기화에 구직자 71% “취업 자신감 잃어”사람인, 구직자 937명 대상 조사
자료 제공 사람인.

코로나19 사태에 경기침체까지 겹쳐 취업시장이 얼어붙으면서 구직자들의 자신감도 어느 때보다 떨어진 것으로 나타났다.
구인·구직 매칭 플랫폼 ‘사람인’은 신입 구직자 937명을 대상으로 ‘하반기 취업 자신감’을 조사한 결과, 71.2%가 ‘취업할 자신이 없다’고 응답했다고 31일 밝혔다.
취업에 자신이 없는 이유로는 ‘코로나19 사태 후 공고가 많이 줄어서’(65.7%·복수응답)가 가장 많았다. 이어 ‘직무 관련 경험이 별로 없어서’(46.6%), ‘경기 악화로 채용이 계속 감소할 것 같아서’(43.2%), ‘학벌, 학점 등 스펙을 잘 갖추지 못해서’(38.1%), ‘주변에서 어렵다는 얘기를 많이 들어서’(18.9%) 등의 답이 뒤를 이었다. 취업할 자신이 없다는 답변은 여성(77.2%) 응답자에서 남성(61%)보다 16.2%포인트 높았다.
응답자 중 절반 이상(53.9%)은 올 상반기에 비해 자신감이 더 ‘떨어졌다’고 답했다. ‘비슷하다’는 답변은 35.2%였으며, 상반기보다 ‘올라갔다’는 응답은 10.9%에 그쳤다. 경력 시장도 분위기는 비슷하다. 올해 이직을 시도한 직장인 가운데 이직에 성공한 직장인은 5명 중 1명에 불과했다. 구인·구직 전문업체인 잡코리아가 올해 이직을 시도했던 직장인 949명을 대상으로 ‘이직 성공 여부’를 조사한 결과, 이직 성공률은 21.3%에 그쳤다. 성공률은 여성이 22.1%로, 남성(20.7%)보다 높았다.
하반기 취업을 준비하며 겪는 스트레스 수준은 ‘심하다’는 응답이 전체 60.9%로 심각했다.
스트레스 때문에 겪은 질병으로는 ‘무기력증’(55.3%, 복수응답)이 가장 많았다. ‘우울증’(49%), ‘대인 기피증’(26.3%), ‘두통, 어지러움’(26.1%), ‘소화불량, 배탈’(24.5%), ‘탈모’(11%) 등 증상도 이어졌다.

조효민 기자  deconomic@naver.com

<저작권자 © 디지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효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